경상북도

경북도의회, 전국 광역의회 최초로 임시회 연기 및 단축

경상북도의회(의장 장경식)는 최근 경북‧대구에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의 예방을 위하여 제314회 임시회 회기를 연기하는 한편, 일정을 단축하고 계획된 도정질문과 현장 확인도 취소하기로 했다.

당초 3월 2일부터 13일까지 12일간의 일정인 제314회 임시회를 3월 26일부터 30일까지 5일간의 일정으로 조정하기로 방침을 정하고, 내일 의회운영위원회를 열어 최종 결정한다.

그러나, 4. 1일자로 시행되는 ‘소방직 국가직화에 따른 조례개정안’과 4. 5일 위탁기간이 만료되는‘노인전문요양병원 운영 민간위탁 동의안’등 시급한 안건처리로 3월말 개회가 불가피한 점을 감안해 코로나19 방역 등에 관련된 실‧국장 등을 제외하고 최소한의 집행부 인원만을 참석시킬 계획이다.

장경식 의장은 도민들의 안전을 걱정하면서,‘도민들이 감염병예방수칙을 잘 지켜 하루 빨리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되어 일상으로 돌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경북도의회는 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가 확산됨에 따라 자체 감염병 차단 대책을 수립하여, 청사 주출입문만 개방하고 열화상카메라를 통한 출입자 이상 유무를 측정하며 주기적으로 청사방역을 실시하는 등 코로나19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