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

경북도, 부정과 불의에 항거한 4.19혁명 정신 기리다

경상북도는 19일 도청 다목적홀에서 ‘제59주년 4.19혁명 기념식’을 거행했다.

4‧19혁명 기념식은 우리나라 민주주의를 위해 공헌했던 4‧19혁명 유공자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고 자유‧민주‧정의의 4‧19정신을 계승‧발전시켜 국민적 나라사랑 정신으로 발전시키는 계기 마련을 위해 매년 경북도와 대구시가 공동 개최하고 있다.

이날 기념식에는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를 비롯해 이상길대구광역시 행정부시장, 전진석 경상북도 부교육감, 박신한 대구지방보훈청장, 대구‧경북 보훈단체장, 4‧19혁명 회원 및 유가족, 학생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거행됐다.

먼저, 경상북도 도립국악단의 ‘국악실내관현악’식전공연에 이어 ‘4‧19혁명 끝나지 않은 울림’ 영상물 상영, 4‧19혁명 경과보고, 유공자 포장 전수, 기념사, 추념사, 기념공연, 4‧19 노래를 함께 제창했다.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4.19혁명은 59년 전 대구에서 시작된 민주화를 향한 열망으로, 이 땅에 처음으로 국민의 힘으로 절대 권력을 무너뜨리고 민주주의의 싹을 틔운 역사적 사건”이라 언급하면서 “4‧19혁명이 우리 지역의 2‧28민주운동에서 처음 시작되었다는 점에서 대구‧경북인으로서 무한한 자부심 갖는다”며 “2.28로 촉발된 4.19민주혁명의 불꽃같은 청년 정신을 되살려 대구‧경북이 미래 대한민국을 위한 희망의 새 길을 열어가는 중심이 되는데 다함께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