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경산시

경산시 ‘서상길 청년문화마을 마을관리사회적 협동조합’ 국토부 설립인가 받아

경산시 ‘서상길 청년문화마을 마을관리사회적 협동조합’이 지난 22일 국토교통부로부터 설립 인가 승인을 받았다.

마을관리 사회적 협동조합은 도시재생사업의 지속성을 위해 주민주도로 도시재생 지역을 유지·관리하도록 유도하는 비영리법인이다. 특히 이조합은 지역 기반형 주민조직의 주도로 설립되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조합원 모두 도시재생주민협의체 임원으로, 주민역량강화사업(도시재생대학, 주민공모사업 등)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해왔다. 또한 협동조합 설립 후 사업의 신속한 추진을 위해 세부사업 컨설팅을 추진중이다.

‘서상길 청년문화마을’은 2019년 국토교통부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되었으며, 2020년 6월부터 협동조합교육 및 사업계획 수립과 정관을 마련하고 12월 조합원 창립총회를 열어 조합 설립을 준비해 왔다. 서상길 청년문화마을 사회적 협동조합은 앞으로 도시재생 사업의 거점시설인 마을카페, 어울림센터, 마을부엌, 마을카페 등에 대한 위탁 운영으로 주민들의 일자리와 수입을 창출하고 주민복지 증진에 기여하는 등 마을을 종합적으로 관리하게 된다.

이로 인해 마을조합 육성과 공공시설 서비스 위탁에 따른 혜택도 제공해 뉴딜사업은 더욱 활기를 띨 전망이다.

안진석 경산시 도시재생지원센터 센터장은 ‘경산시 최초의 마을관리사회적 협동조합 설립 인가는 주민들의 높은 관심과 참여가 밑거름이 되었다. 앞으로 경산시와 협업하여 주민 주도적 도시재생 사업의 모델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장명수 마을관리 협동조합 이사장은 “주민의 마음을 모아 설립된 서상길 청년문화마을 사회적 협동조합이 도시재생 사업의 모델이 될 수 있도록 함께 발전시켜 나갈 것이며, 서상길 주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