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고창군

고창군 상생경제과, 흥덕면 당간지주 찾아 문화유산 지킴이 활동

고창군청 상생경제과 직원들이 ‘내 고장 문화유산 지킴이’ 활동에 애쓰고 있다.

고창군청 상생경제과 직원들은 6일 고창군 흥덕면 당간지주를 찾아 문화재 훼손 여부 점검, 쓰레기 수거, 잡초제거 등 주변 환경정화 활동을 펼쳤다.

전북유형문화재 제36호 흥덕 당간지주는 고창군 흥덕면 교운리에 있는 고려시대의 당간지주다. 흥덕향교 앞에 위치하고 있는데 고려시대 전기까지 이곳에 있었다고 전하는 갈공사(葛空寺)의 존재를 입증할 수 있는 유일한 자료로 평가 받고 있다.

특히 바깥쪽 면에 3개씩의 연화문이 양각되어 있는데 현재 전해지는 다른 당간지주에서 볼 수 없는 특이한 점이다.

정길환 고창군 상생경제과장은 “지킴이 활동을 통해 고창군의 소중한 문화재를 보다 가깝고 친근한 존재로 인식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며 “지속적인 문화유산 지킴이 활동을 통해 소중한 문화유산을 후손들에게 온전하게 물려줄 수 있도록 선도적인 역할을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