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고창군

고창군, 스포츠 대회유치로 ‘체육산업’, ‘지역경제’ 두 마리 토끼 잡는다!

고창군(군수 유기상)이 최근 잇따른 큰 체육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면서 지역경제에 큰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13일 고창군에 따르면 지난 5월 ‘제56회 전라북도민체육대회’를 시작으로 ‘2019 전라북도장애인체육대회’, ‘제13회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 ‘제48회 전국소년체육대회’ 등 규모급 스포츠 대회를 연이어 열었다.

특히, 도민체전 기간 고창에는 선수와 가족 등 5만 여명이 짧게는 이틀, 길게는 일주일이상 머무른 것으로 파악됐다. 고창읍을 중심으로 식당과 숙박업소 등을 가득 메웠고, 지역경제 파급효과는 23억6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창군은 이번 기회를 스포츠 수도로 도약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삼고 있다. 실제 하반기 전국우수대학 초청 축구대회, 1700여명이 참가하는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기 태권도 대회 등 굵직한 전국 대회가 연속해 예정돼 있다.

각종 스포츠 대회를 성공적으로 이끌 수 있었던 요인으론 최신식 체육시설, 고창군은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최우수시설로 지정된 군립체육관을 비롯해, 공설운동장, 실내체육관, 수영장, 생활축구경기장, 생활야구경기장 등 전국 최고의 스포츠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대규모 체육대회를 통해 스포츠 수도로서 발돋움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전국적으로 머무르고 싶은 체육·관광도시로 이미지 구축에도 기여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생활스포츠 보급 및 스포츠 저변 확대 등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