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광주, AI 대표도시 도약위해 민주당 지원 절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시도지사 간담회에 참석해 지역현안을 설명하고 지역발전의 동력이 될 내년도 국비확보 지원을 강력히 요청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인영 원대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 등 주요 당직자와 이용섭 광주시장 등 더불어민주당 소속 14개 시도지사가 참석했다.

이 시장은 “2019세계수영대회의 성공 개최를 위해 아낌없이 지원해준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당 관계자와 시도지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면서 “대한민국이 세계적인 수영국가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수영대회 레거시사업(유산사업)으로 광주에 한국수영진흥센터가 설립될 수 있도록 많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20일 합작법인 출범식을 가진 광주형 일자리 자동차공장 설립도 중앙정부와 여당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모든 절차를 마무리하고 이달 중 법인설립을 앞두고 있다”며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새로운 일자리 모델로 정착되고 확산될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 근거를 담은 국가균형발전특별법이 개정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일본의 보복성 수출규제 조치로 경제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오히려 4차 산업혁명을 통해 우리가 일본을 제치고 진정한 첨단기술 선진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다”고 강조하고 “인공지능 중심 집적단지 조성을 위한 개발제한구역(GB) 해제, 규제자유특구 지정, 인프라 구축을 위한 국비 지원 등이 신속하게 이뤄진다면 광주가 대한민국 인공지능 대표도시로 도약할 것이다”고 강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끝으로 이 시장은 “내년이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이하는 기념비적인 해”라면서 “아직도 5·18 역사를 왜곡하고 망언을 일삼는 부끄러운 모습이 자행되고 있어 안타깝다”며 “5·18의 가치와 정신을 제대로 기념할 수 있도록 5·18민주화운동 세계화 사업에 범정부적 지원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에 이해찬 당대표는 “요청한 지역 현안들을 잘 정리해서 예산에 반영하겠다”고 화답해 역대 최대 규모 국비확보와 현안해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