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포항시

[기고문] 우리가 경험한 것을 같이 나눕시다

지난 4월 포항시농업기술센터소장을 마지막으로 공직생활 41년간을 정리하고 농촌진흥청이 야심차게 추진하는 해외농업기술개발사업(KOPIA: Korea Programs on International Agriculture)에 참여하여 지금은 아프리카 대륙의 중심지에 가까운 짐바브웨 KOPIA센터 소장으로 근무하게 되었다.

처음은 두려움 반, 기대감 반으로 첫발을 내 딛고 업무를 시작하게 되었다. 과연 우리 대한민국이 이 나라의 농업·농촌발전을 위하여 무엇을, 어떻게 도와주는 것이 도움이 될 것인지 나름대로 고민이 많았다.

사실 짐바브웨는 지난 1980년 영국으로부터 아프리카 대륙에서 최후로 독립된 나라이다. 그만큼 매력이 많았던 나라라고 생각했으며, 6개월 정도 현지에서 생활해 본 결과 그 이유를 이해할 것 같았다. 짐바브웨는 연 평균온도가 23도시 정도이며, 연강수량이 820mm정도로 농업을 하는 데는 큰 지장이 없을 정도로 조건이 좋은 상태라고 판단되었다.

더군더나, 부임한지 얼마 안되어 업무협의차 주짐바브웨한국대사관에 가는 도중에 수도 하라레시에 인접한 농업지대를 지나가며, 우리나라에서는 농촌진흥청에서나 볼 수 있을 정도로 희귀한 대단위 관개시설(Pivot)을 보고, 이런 나라에 내가 대한민국 농업을 어떻게 접목시킬 것인가 하고 사실 덜컹 겁이 났다.

과거 짐바브웨는 아프리카의 Bread Basket이라고 불릴 정도로 비옥한 농토와 자연환경으로 많은 농산물을 생산하여 자급자족할 만큼 생활이 풍족한 나라였다.

 

그러나 다시 한번 농촌진흥청의 해외농업기술개발사업 지침을 보고 자신감을 가지게 되었다. 내용인즉 “우리가 경험한 것을 나누어 가지는 것을 좋아한다”였다. 우리가 짐바브웨국가에 물질적 지원보다는 우리의 경험과 기술을 나누어 가진다는 것이다.

찢어지게 가난한 1960년대를 거치면서 녹색혁명, 백색혁명 그리고 현재 스마트팜에 이르기까지 얼마나 많은 시행착오와 어려움이 있었겠는가? 그 과정에서 습득한 경험과 기술을 주재국가에 같이 함께 나눈다는 슬로건은 너무 가슴에 와 닿았으며, 자신감을 가지게 되었다.

농촌진흥청은 아프리카 대륙, 동남아시아 그리고 남미에 21개소의 KOPIA 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대한민국의 뛰어난 농업기술을 나누어 가지기 위하여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 대다수의 국민들은 아프리카는 굶주리고 헐벗고 형편없는 나라들이라고 생각하지만 실상 와 보면 많은 것을 새롭게 느낄 것이다. 물론 어렵고 힘든 계층도 있지만 깜짝 놀랄 만큼 편견을 가지고 있었음을 금방 깨달을 수 있다.

물질문명에 있어서 한국과 차이는 있지만 도로의 차량이라든지, 유통센터 등을 둘러보면 그런대로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며, 물론 농촌지역으로 들어가 보면 아직도 전기가 들어오지 않고 지하수개발 부족으로 공동 지하수 펌프를 활용하는 낙후된 생활을 볼 수도 있다.

농촌진흥청은 많은 예산지원은 아니지만 주재국과 협력과제를 통하여 우리의 과거 경험과 기술을 지원하여 세계 곳곳에서 많은 활동으로 세계 인류평화와 이웃국가들의 번영을 위하여 더 많은 노력을 할 것이다.

기고문 작성 : KOPIA 짐바브웨센터 최영섭 소장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