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김경수 경남도지사 “지방정부 중심 산관학 연계로 지역인재 양성 해야”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지역 인재 구인난에 대해 “지방정부를 중심으로 산관학이 연계해 지역인재를 양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31일 오전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진행된 ‘지방정부-대학 기반 지역혁신 플랫폼 구축’을 위한 전담팀(TFT) 및 워킹그룹 1차 회의에서 “교육부가 아니라 지방정부가 중심이 돼 지역 대학, 산업계와 함께 통합적인 문제 해결을 위한 대안을 만들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지사는 “대학이나 기업 관계자를 만나보면 4차산업혁명시대에 각자 혁신 노력을 많이 기울이고 있지만, 지역에서 우수한 인재를 찾기 어렵고 중소기업이 지금 일하고 있는 노동자들의 재교육․혁신교육 수요를 해결하기 힘든 상황을 어려운 점으로 꼽는다”고 소개했다.

이어 “대학도 지역의 요구에 맞게끔 개혁해나가야 하고, 대학이 하나 없어지면 지역사회에 미치는 파장도 크다”면서 “지금 제기되고 있는 저출생과 청년의 수도권 집중과 지역 괴사 등 이런 국가적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려면 지역혁신플랫폼 구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가 직접 주재한 이날 회의에는 경상대, 경남대, 인제대, 창원대 등 지역 대학의 산학부총장과 기획처장, LG전자,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등 도내 대기업, 한국전기연구원, 재료연구소 등 연구기관을 비롯해 경남과 수도권의 다양한 기관에서 30명 이상이 참석했다.

‘지방정부-대학기반 지역혁신 플랫폼 사업’은 교육부의 2020년 시범사업으로, 지역대학이 학령인구 감소 및 지역침체 위기를 함께 극복하고 지역발전과 효과적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지방정부에게 권한과 역할을 부여한다는 것에 그 의의가 있으며, 1,074억 원의 사업예산을 공모를 통해 선정된 3곳에 지원한다. 현재 예정된 지원 규모는 광역형 300억 원, 초광역형 480억 원 내외다.

김 지사는 수도권 블랙홀 현상에 맞서 대한민국의 새로운 발전축을 구축하고 각 지역이 균형 있게 발전하기 위해서는 초광역권 협력 사업이 필요하며, 지역인재 양성 역시 이같은 협업을 통해 접근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지난주부터 잇달아 진행된 예산정책협의회에서도 여․야 의원들에게 ‘지역혁신플랫폼 사업’에 대한 특별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하기도 했다.

정부는 부처별·사업별로 진행 해오던 분절적인 지역투자 사업 수행 방식을 균형발전위원회의 범부처 사업 통합관리를 통해 지방정부를 중심으로 기관 간 중복 없이 수행되도록 효율적으로 개선해 나갈 방침이다.

사업방식 개선 후 지방정부와 대학, 기업, 공공기관, 연구기관 등이 협의체를 구성해 지역의 발전계획을 스스로 수립 시행하며, 중앙정부는 계획 협의 및 다년도 재정지원 형식으로 지원한다.

경남도는 이번 지역혁신 플랫폼 구축을 위해 도내 대학과 각 연구기관, 기업, 경남도청 관련부서를 아우르는 전담팀(TF)을 구성하고, 그 아래 총괄계획서를 집필하는 워킹그룹을 두기로 했다.

워킹그룹은 경상남도 중장기 발전계획과 대학의 발전계획, 경남의 인구분포와 산업분포 등을 총망라하고, 기업과 연구기관 등의 현장 수요도 반영해 총괄계획서를 수립함으로써 교육혁신이 지역산업혁신과 지역공헌확대로도 이어질 수 있도록 협업한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