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김해시

김해시, 좋은 일자리 6만개 산업단지가 책임진다

경상남도 김해시(시장 허성곤)가 최고의 복지는 일자리라는 신념으로 민선 7기 일자리 10만개 만들기 종합계획을 수립해 추진 중인 가운데 이 일자리의 6할 이상을 신규 산업단지 입주기업의 채용으로 창출하기로 했다.

김해시는 지난 한해 4개 산업단지를 조성한데 이어 2022년까지 단계별로 775만㎡ 규모 19개 산업단지를 만들어 좋은 민간 일자리 6만여개를 창출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스마트부품 등 특화산업 육성에도 힘을 쏟아 좋은 일자리를 더 많이 만들어내 지역경제를 윤택하게 할 방침이다.

김해시는 지난해 전체 면적 224만㎡ 규모 김해테크노밸리, 이노비즈밸리, 명동, 나전2 4개 일반산업단지를 조성, 230여 기업 입주에 따라 직·간접 고용으로 2만여명 고용유발효과를 창출했고 이에 따른 생산유발효과는 4조원에 이른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김해테크노밸리 산업단지 조성효과가 단연 눈에 띈다.김해시와 한화도시개발은 제3섹터 공영개발 방식으로 진례면 고모리와 담안리 일원 164만㎡에 6,000억원을 투입, 2단계로 나눠 지난해 개발을 마무리했다. 이곳에는 200여개 기업이 입주해 1만9,000여명의 고용유발효과가 기대된다.

올해도 시는 기업의 창의성과 자율성을 최대한 살려 서김해, 신천, 가산, 송현, 덕암2 등 6개 일반산업단지를 순차적으로 완료하고 김해시 미래 3대 전략산업(기계금속, 자동차부품, 의생명산업)을 반영해 양질의 일자리 10만개 창출에 동력을 보탠다.

서김해산단 , 신천산단, 가산산단, 송현산단, 덕암2산단, 나전산단 등의 6개산단 조성으로 6,800여명의 고용유발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김해시는 2020년 이지, 병동, 사이언스파크, 2021년 본산, 죽곡, AM하이테크, 2022년 대동첨단, 원지, 주촌산단을 순차적으로 차질 없이 조성해 양질의 일자리 6만개 창출을 실현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시는 스마트부품센서산업산단, 제2김해테크노밸리, 식품특화산단 등 특화업종을 집약한 산업단지와 1차 제조업 위주 산업에서 탈피하기 위한 첨단산업의료기기밸리, 흥동도시첨단산단을 차질 없이 조성해 첨단산업 위주 고부가가치산업 유치로 청년일자리 창출에도 적극 노력할 방침이다.

스마트부품센서산업산단은 진례면 초전·송현리 일원 192만㎡에 8천여억원을 투자해 2026년까지 조성을 마쳐 자동차부품 등을 특화, 2만여명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이 목표다.

허성곤 시장은 “경기 불황에도 불구하고 우리시의 산업단지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점은 그만큼 김해시가 기업하기 좋은 도시라는 것을 입증하는 것”이라며 “민선 7기 일자리 10만개 만들이 종합계획을 통해 일자리가 넘쳐나는 역동적인 경제도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