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달서구

달서구, 대구지역 최초 가족복합문화공간 ‘달서디지털체험센터(DDC)’ 개소

대구 달서구(구청장 이태훈)는 지난 24일 온 가족이 함께 학습, 체험, 전시, 문화를 즐길 수 있는 미래지향적 가족복합문화공간 ‘달서디지털체험센터(Dalseo Digital Center, DDC)’ 개소식을 개최했다.

‘달서디지털체험센터(Dalseo Digital Center, DDC)’는 ICT 기술을 활용해 지역사회 디지털전환, 경쟁력 강화, 지역균형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2023 스마트빌리지 보급 및 확산 공모사업’에 달서구가 선정돼 조성했다.

지난해 7월 생활SOC시설(도서관, 돌봄, 복지관 등) 유휴공간에 디지털기술을 융합한 학습·놀이·참여형 공간조성으로 미래지향적 ‘가족복합문화공간’을 조성하겠다는 내용으로 응모해 국비 24억 원을 지원받아 총사업비 30억 원으로 해당사업을 추진했다.

올해 2월 ‘달서디지털체험센터(DDC)’조성을 위해 경북대 스타트업지원센터, LH 대구경북지역본부와의 업무협약을 진행했다. 각 기관이 보유한 역량 및 인프라를 활용하여 총 사업비 12.5억 원으로 구축 완료했다.

‘달서디지털체험센터’는 LH사옥 1층 舊,도서관(681.31㎡)에 위치해 있으며 첨단기술과 문화가 접목된 신개념놀이터로 ‘창의력 공간’, ‘상상력 공간’, ‘학습공간’으로 구성된다.

창의력 공간은 놀이와 독서가 결합한 도서관, 소규모 행사운영이 가능한 공간으로, 상상력 공간은 디지털 체험이 가능한 실감형 콘텐츠, VR·AR체험, 몰입형 미디어, 액티비티 등으로 구성돼 있다. 학습 공간은 미래기술 교육을 배울 수 있게 메이커스페이스, 코딩교육, 과학교실 등이 가능한 장소로 조성했다.

달서디지털체험센터 개소로 주민 누구나 로봇팔 제작, 일러스트레이터+UV프린터 융합과정과 다양한 디지털 메이커 활동을 통해 디지털 제작 장비를 자율 이용할 수 있으며, 디지털 소외 극복을 위해 수요맞춤형 키오스크, 스마트폰 등 생활 속 전자기기 활용 교육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달서구는 12월말에 ‘디지털선사관'(달서선사관 내), ‘디지털별빛관'(달서별빛캠핑장 내)도 개관 예정이며, 2024년 DDC 추가조성 사업비도 기확보했다. 대구지역 최초, 첨단기술 접목한 미래지향적 신개념 가족놀이터 조성으로 시대변화를 선도하고 있는 중이다.

달서구는 2020년 대구 최초로 전담팀 신설 후 민관산학연의 우수한 협업으로 국·시비 포함 103건, 620억 원 규모의 스마트도시 서비스를 주민에게 제공하고 있다.또한, 2023.10월 비수도권 최초 ‘스마트도시’ 분야 대한민국 도시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태훈 대구 달서구청장은 “급변하고 다양화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연령과 계층 상관없이 누구나 디지털 세상을 즐길 수 있도록 생활 속 디지털 체험공간을 조성하여 사람 중심의 특화된 스마트도시로 우뚝 서겠다.”고 말했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알림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