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종로구

대학생이 기획하고 만드는 ‘대학로 문화축제’ 23일 막 오른다

서울 종로구(구청장 김영종)는 대한민국 문화예술의 메카 대학로에서 8월 23일(금)부터 25일(일)까지 3일간에 걸쳐 대학생들이 직접 기획하고 만드는 ‘제18회 대학로문화축제’를 개최한다.

대학로문화축제는 대학로 문화지구 활성화를 목표로 전 세대가 다양한 문화콘텐츠로 호흡할 수 있는 축제의 장을 마련하고자 2002년 처음 시작됐다. 올해에는 30여개 대학교 학생들이 참여한 가운데 ‘2019 대학생 기획단’을 구성, 이번 축제를 주관한다.

기획단은 매주 토요일마다 열린 회의를 통해 눈치 보지 말고 마음대로 즐기자는 메시지와 하나의 마을 같은 분위기로 축제를 구성하자는 아이디어를 조합, 축제 콘셉트를 정했다. 그렇게 탄생한 올해 대학로문화축제의 콘셉트 ‘마이웨이 빌리지’는 남녀노소 모두 이날만큼은 그 누구의 눈치도 보지 않고, 마음껏 축제를 즐겨보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축제 주요 공연으로는 아시아 대학생 공연, 대학생 패션쇼, 대학가요제, 아시아 문화공연, 재한 외국인 유학생 초청공연 등을 진행하고, 부대행사로는 화가의 집, 느린 우체통, 도로 위의 미술관, 마음분리수거 등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대학생들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와 실천력이 녹아든 대학로문화축제가 올해로 18회째를 맞게 됐다. 지역 주민은 물론 주말을 맞아 대학로 일대를 찾은 국내·외 관광객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이번 축제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