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동대문

동대문구 여성단체연합회, 평화의 소녀상 건립 추진

서울 동대문구의 심장부이자 교통의 관문, 청량리역 광장에 평화의 소녀상이 건립된다.

동대문구 여성단체연합회(회장 김도순)는 지난 16일 월례회의 통해 청량리역 광장에 ‘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건의했다. 동대문구 여성단체연합회는 지역 내 여성지도자 간 긴밀한 네트워크를 형성해, 여성의 성장을 도모하는 지역정책을 발굴하고 소외계층을 위해 다양하고 지속적인 봉사활동을 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며 구정발전에 기여하고 있는 단체다.

동대문구 여성단체연합회는 지난 14일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과 15일 ‘74주년 광복절’을 맞아 위안부 피해자들의 희생을 가슴에 새기고 가슴 아픈 역사가 되풀이 되지 않도록 구민의 힘을 모으고자 ‘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건의한 것이다.

‘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위해 향후 여성단체연합회는 올해 10월 말 소녀상 건립을 목표로 건립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홍보와 자발적 모금활동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모금 목표액은 4500만 원이다.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는 소녀상 건립 지원, 모금 홍보 등을 적극 도울 예정이다.

김도순 동대문구 여성단체연합회 회장은 “위안부 피해자들의 인권과 명예를 회복시키고 미래 세대에게 바르고 정의로운 역사인식을 심어 줄 수 있는 교육의 장을 제공하고자 유동인구가 많은 청량리역 광장에 소녀상 건립을 건의하게 됐다”고 전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가슴 아픈 역사를 기억하고 평화의 중요성을 인식하고자 앞장서는 여성단체연합회 회원들에게 감사하다”며 “이 뜻 깊은 일에 구청장으로서 최선을 다해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