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동두천

동두천시, 생연동 원도심 상권진흥구역 지정·지원사업 추진 박차

동두천시(시장 최용덕)는 2020년 경기도형 상권진흥구역 지정·지원사업으로 선정된 ‘동두천시 생연동 원도심 상권진흥구역 지정·지원사업’을 수행하게 될 `동두천시 상권진흥센터`를 3월 2일 설립하여,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시는 지난 2월 15일 공모를 통해 동두천 상권진흥센터장을 선정했으며, 두드림희망센터 3층에 사업수행 기구인 `동두천시 상권진흥센터`를 설립하고, 3월 중 직원 2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또한, 상권 주도의 정책 발굴·시행을 위한 자문과 사업의 의결기구인 ‘생연동 원도심 상권진흥협의회’를 상인·전문가 등으로 구성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경기도형 상권진흥구역 지정·지원사업은 경기도 민선7기 골목상권 활성화 공약사업 중 하나로, 전통시장과 주변상권을 상권진흥구역으로 지정하고, 다양한 지원책을 펼쳐 상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사업으로, 선정된 사업 구역당 4년간 총 40억원의 예산을 지원한다.

2020년 파주시와 함께 선정된 동두천시는 올해 1년차 사업을 본격적으로 착수해 나갈 계획으로, 시는 시설·환경 개선, 거리 정비 및 디자인 등 하드웨어(H/W)적 요소는 물론, 상인조직 역량강화, 관광네트워크사업 등 소프트웨어(S/W)적인 요소까지 상권 재생에 필요한 전방위적 지원을 한다.

최용덕 동두천시장은 “이번 생연동 원도심 상권진흥구역 지정·지원사업은 침체되어 있는 전통시장과 골목상권을 활성화하기 위해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며, 다른 지역에서도 일부러 찾아오는 상권이 될 수 있도록, 사업추진을 적극 지원하겠다.”며, 사업 추진을 응원했다.

생연동 원도심 상권진흥구역 지정·지원사업이 생연동 원도심을 어떻게 변화시키고 활성화 시킬지 귀추가 주목된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