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청주시

명암저수지 집중호우 신속대응체계 구축

청주시가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해 시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한 명암저수지 제수문 원격 감시제어시스템 구축을 다음달 17일까지 완료한다고 밝혔다.

명암저수지는 지리적 특성상 우천 시 우암산 일원의 많은 강우량이 명암천을 통해 유입되므로 저수지 월류로 인한 재해예방과 피해 최소화를 위하여 수문개방 등의 신속한 대응이 필요하다.

현재 명암저수지에는 집중호우 시 신속한 대응을 위한 자동제어 시스템 등의 설비가 전무하여 오직 순수 인력에 의한 저수지 제수문 개방이 이루어지고 있다. 태풍, 장마 등의 예고된 우천에는 사전대응이 가능하지만 이상기후에 따른 갑작스러운 국지성 집중호우 및 예상 외 많은 강우량에는 전담 인력이 현장 도착까지 수문개방이 지연되기에 월류의 위험이 있는 긴박한 상황에 신속대응이 지난한 실정이다.

이에 시는 9천만 원을 들여 실시간 저수지 실시간 기상상황, 제수문 개폐여부 관측을 위한 CCTV, 수위측정을 위한 수위센서, 원격제어를 위한 전용회선 및 통신설비, 무인 원격제어 및 자동운영을 위한 PLC 회로 및 계장제어장치 등의 원격 감시제어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현재, 일상감사, 보안성검토, 입찰 등의 행정절차를 완료 후 공사를 진행 중이며, 다음달 17일까지 마무리해 장마에 대비할 계획이다.

청주시 관계자는 “국지성 집중호우는 이상기후로 인한 것으로, 해가 지날수록 빈도가 잦아지고 있는 실정이다”라며 “신속대응체계를 구축으로 국지성 집중호우에 효과적으로 대응해 시민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공간의 질을 높여 함께 웃는 청주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