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예산군

문해교실서 한글 배워 군수에 편지 ‘뭉클’

예산군은 글을 모르는 어르신들이 글자를 읽고 쓸 수 있도록 제2의 교육기회를 제공하는 ‘찾아가는 문해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2009년부터 6개 시범 마을을 시작으로 9년째 이어오고 있는 문해교실은 글을 읽고 이해하는 능력은 물론 성인문해 교과서를 중심으로 정보문해, 금융문해, 건강문해, 치매예방교육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38개 마을 480명을 대상으로 운영하고 있다.

지난 2014년부터 황 군수가 받은 감사편지는 총 23통으로 이 가운데 최근 삽교읍 두2리 문해교실에서 공부한 김금자(78세) 어르신이 감사의 마음을 담아 “글을 쓸 수 있게 해줘 고맙다”며 손편지를 띄운 것이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비록 맞춤법이 조금씩 틀리고 비뚤비뚤한 글자지만 배움에 대한 열정과 평생 가슴에 묻었던 애환과 정성이 스며있기에 어떤 문학작품보다 더 훌륭함을 보여줬다.

김 할머니는 “기존의 곰팡이 피고 냄새났던 교실을 깨끗하게 수리해줘 문해교실 학생들이 좋은 환경에서 감사하며 공부하고 있다”며 “더 열심히 공부해서 손자 손녀에게 동화책도 읽어주고 싶다”고 말했다.

황선봉 예산군수는 편지를 받아보고 “글을 읽고 쓰실 수 있다는 기쁨도 있지만 또 한편으로는 고령의 어르신께서 떨리는 손으로 한자 한자 정성껏 적었을 것을 생각하면 괜히 마음이 짠하고 뭉클해진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더불어 “앞으로도 어르신들의 배움을 통한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평생학습에 관심을 갖고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