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벤처투자 모펀드 조성 추진 | 뉴스로
부산광역시

부산시, 벤처투자 모펀드 조성 추진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산업은행, BNK금융지주 등과 함께 1천억 원 규모의 모펀드인 ‘부산 미래성장 벤처펀드’ 조성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국가균형발전의 동남권 신성장 축 구축 의지를 표명해온 산업은행의 적극적인 지역 행보에 이은 또 하나의 협업 성과다. 모펀드 조성은 이들 기관이 벤처투자의 수도권 쏠림현상을 완화하고 지역 창업생태계 발전의 대전환을 이끌어 가는데 뜻을 같이해 추진되는 것이다.

‘부산 미래성장 벤처펀드’ 결성에 투입되는 1천억 원은 부산시에서 50억 원, 산업은행에서 500억 원, 그 외 BNK금융지주 등에서 450억 원을 출자해 마련한다. 이들 기관은 이번 1천억 원 규모의 모펀드 결성에 이어 향후 2천500억 원의 자펀드 결성을 목표로 상호협력할 예정이다.

또한, 모펀드의 원활한 조성 추진을 위해 오늘(26일) 오전 9시 50분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출자기관인 시와 산업은행, 한국벤처투자, BNK금융지주는 ‘부산 미래성장 벤처펀드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협약서에는 모펀드 결성과 출자사업 추진에 필요한 절차를 원활하게 진행하기 위해 출자기관 간 적극적인 상호 업무협력을 약속하는 내용이 담길 예정이다.

앞으로 결성될 「부산 미래성장 벤처펀드」는 세계적(글로벌) 경기 불안정과 국내벤처투자시장 위축으로 한계에 직면한 스타트업을 신속하게 지원하고 지역기업의 해외진출과 대형투자 또는 후속투자가 필요한 기업의 기술사업화 단계별 기업규모 확장(스케일업)에 중점 투자할 계획이다.

창업초기 기업은 지역 스타트업의 발굴과 육성에 강점이 있는 지역소재 창업기획자(AC, Accelerator), 벤처투자사(VC, Venture capital)를 통해 창업기획(액셀러레이팅)과 기업가치 향상(밸류업)을 지원한다.

도약-성장기 기업은 수도권의 투자기관이 보유한 전국적인 교류망(네트워크)을 기반으로 영업 기반 구축과 기업규모 확장(스케일업)을 중점 지원한다.

해외시장 진출 가능 기업에 대해서는 해외 교류망(네트워크)을 보유한 세계적(글로벌) 투자기관을 통한 현지 진출 지원이 이뤄진다. 기업의 성장단계별 맞춤형 자금 지원뿐만 아니라 수도권 및 세계적(글로벌) 우량 대형투자기관을 부산으로 유입시켜 지역 창업·벤처투자생태계의 질적 성장을 견인할 계획이다.

시는 이번 모펀드 조성이 지난 2021년부터 결성을 추진해오고 있는 부산 지역혁신(뉴딜) 벤처펀드에 이은 두 번째지만, 조성 규모가 더 크고 향후 자펀드 조성을 통한 실질적인 지역투자도 더욱 큰 규모로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산업은행을 주축으로 한국벤처투자, BNK금융지주 등과 비수도권 단일지역 사상 최대 규모의 벤처투자펀드 조성을 적극 추진해 지역 창업․벤처투자 생태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하겠다”라며, “우리시는 앞으로도 부산의 젊은 창업가들의 참신한 도전이 튼튼한 지원 기반 속에서 성공하는 ‘창업하기 좋은 도시, 부산’을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이번 펀드 조성에 동참한 출자기관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이번 업무협약이 신호탄이 돼 지역벤처투자 생태계의 질적, 양적 성장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