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북구

부산 북구의회,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결의문 발표

부산광역시 북구의회(의장 정기수)는 6일 오전 11시, 본회의장에서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를 규탄하는 결의문을 발표했다.

북구의회는 이날 결의문에서 “21세기 첨단산업의 소재를 경제보복 조치로 활용하는 일본 정부의 이런 행위는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원칙’이라는 합의를 이룬 G20 정상회의 선언뿐만 아니라 WTO 협정 등에도 정면 배치되는 것으로 안정적인 무역과 투자환경을 조성하고 시장 개방을 촉진하기 위해 노력해 온 국제사회의 공조를 심각하게 위협하는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동안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 문제해결과 양국 관계 정상화를 추구하던 대한민국 정부의 제안과 노력을 거부했으며, 나아가 우리 정부의 대북제재 불이행 등 거짓말과 가짜뉴스를 통해 우리 정부를 모독하고 경제보복 조치의 불법·부당함을 은폐하고 있다. 이러한 불법적인 행위에 대한 적반하장격인 일본의 조치에 온 국민의 분노가 끓어오르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우리 정부는 관련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외교적 노력을 통해 합리적으로 해결하고자 노력하고 있으나 일본정부는 이를 외면하고 있어, 북구의회는 한마음 한 뜻으로 이런 엄중한 사태에 대해 우리 구민의 목소리를 대변하여 일본 정부의 책임 있는 행동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정기수 의장은 “이번 일본 정부의 부당한 수출규제 조치는 국제사회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며, 우리 북구 주민을 비롯하여 모든 국민들은 이번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일본여행을 자제하고, 일본에서 수입되는 상품구매를 자제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