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 부안상설시장 공영주차타워 건립사업 '첫 삽' | 뉴스로
전북부안군

부안군, 부안상설시장 공영주차타워 건립사업 ‘첫 삽’

부안군(군수 권익현)은 부안읍 주요 도심지역의 불법 주정차를 막고 주민교통불편 해소를 위한 부안상설시장 공영주차타워 건립사업이 본격 착공했다고 밝혔다.

옛 농협중앙회 부안군지부 부지에 신축되는 공영주차타워는 2019년 주차환경개선사업으로 국비 등 42억여원의 사업비를 확보해 실시설계용역 및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주차대수 99면 규모의 공영주차장으로 추진되며 지난 21일부터 기초공사를 시작해 오는 12월 말께 완공 예정이다.

그동안 부안상설시장 주변은 시장과 주변상가 등이 산재해 있어 고질적인 주차난으로 주민들의 불편이 매우 컸으며 이번 공영주차타워가 준공되면 불법 주정차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부안군 관계자는 “전통시장 이용객들을 위한 주차공간 확충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도로변에 불법 주정차를 근절해 2023 세계잼버리 개최지에 걸맞는 매력부안을 만드는데 기여할 것”이라며 “사업이 추진되는 동안 운전자들의 주차불편과 보행자들의 통행불편이 예상되는 만큼 많은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