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체,협회

빅뱅 승리 “저의 행동들로 불편하게 해 죄송”

빅뱅 승리가 지난 17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청춘아레나 2018 서울’에서 “최근 있었던 몇몇 행동들로 팬분들을 불편하게 해드려 죄송하다”라며 사과의 말을 전했다.

이어 ‘청춘아레나 2018 서울 : 마지막 축제’의 슬로건에 맞춰 ‘마지막’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멤버끼리 얘기했던 ‘라스트 댄스’는 추억이다. 함께했던 마지막 댄스를 기억해 달라는 뜻으로 발매했다. 내일이 마지막이라면 오늘 어떻게 살아야 할까? 생각했을 때 저는 기억과 추억이 다인 것 같다. 유명하거나 돈이 많은 것보다 나를 사랑해주고 소중한 사람들과 어떻게 살아왔는지가 정말로 남을 수 있는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제가 형들이 군대에 가고 혼자 활동을 한 지 1년이 다 되어가는데, 이제 곧 형들이 돌아와 저없이 활동하게 된다면 좀 무섭다”라며 빅뱅 멤버들의 부재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유투브 채널을 할 예정인데 좋은 아이디어 있으면 인스타그램 DM으로 보내달라”고 말하며 유투브 크리에이터 데뷔를 예고했다.

강연문화기업 마이크임팩트와 TV조선에서 주최/주관으로 진행한 ‘청춘아레나 2018 서울 : 마지막 축제’는 17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약 1만 5천 명의 관객과 함께했다. 제4회를 맞이하는 청춘아레나 2018 서울 편에는 빅뱅 승리, 10cm, 소란, 정승환, 정은지, 권진아, 시니, 타이거디스코, 하트시그널 오영주, 김도균, 정재호, 로꼬, 광화문 시네마 공동 대표 김태곤, 전고운이 무대에 올라 관객들이 오롯이 ‘나’라는 존재로 보낼 수 있는 시간이 될 수 있도록 무대를 꾸몄다.

<청춘아레나2018-서울 : 마지막 축제>는 “오늘이 내 생의 마지막 하루인 것처럼 타인의 눈치를 보지 않고, 물질과 사회가 주는 환경적 요소로부터 제한받지 않고, 오롯이 ‘나’라는 존재로 보낼 수 있는 시간을 가져보는 건 어떨까?” 라는 생각에서 시작됐다.

한편 지난 6일, 인천 문학 주 경기장에서 개최된 <청춘아레나2018-인천 : 괜찮아 그대로 있어도 돼>에는 10cm, 사이먼도미닉, 로꼬, 잔나비, 샘오취리, 김이나, 양재웅, 노홍철, 김동한 가 무대에 올라 1만여 명의 2050 청춘들과 고민을 나누며, 토크, 공연을 통해 위로와 공감,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