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하동군

산림휴양관광특구 지정 조속 추진 촉구

하동군의회는 지난 21일 제277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를 열어 정영섭 의원 등 9명의 의원이 공동 발의한 ‘알프스 하동 프로젝트 산림휴양관광특구 지정 촉구 건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고 22일 밝혔다.

건의문에 따르면 군은 2015년부터 금오산 레저관광 클러스터, 섬진강 뱃길복원 사업과 함께 하동군의 관광 축을 잇는 핵심적인 관광인프라 구축사업으로 알프스하동 프로젝트를 추진해 왔으나 ‘산지관리법’상 숙박시설·미술관 등의 설치가 제한돼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산지 평균경사도와 입목축척 규제 등 현행 산지전용허가 기준충족이 어려워 국회에서 ‘산악 관광 진흥구역 지정·운영법’을 발의했으나 수년간 보류되는 등 실질적인 진척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에 정부는 지난해 12월 17일 ‘2019년 경제정책방향’에 산악관광 활성화를 위해 개발상한내에서 친환경적 민간 자율사업이 가능한 ‘산림 휴양관광특구’ 도입에 하동군이 추진하는 1500억원 규모의 ‘알프스하동 프로젝트’가 포함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군의회는 정부의 이번 발표가 형식적이 아닌 실질적인 현실로 실현될 수 있도록 적극적이고 조속한 후속조치가 실행돼 어려운 경제에 활기를 불어넣는 대한민국 경제 활성화의 새 지표가 되길 간절히 희망했다.

또한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 정부정책으로 탄력을 받아 ‘산림휴양 관광특구’가 한시라도 빨리 지정되면 연간 20만명의 관광객과 800여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2만 5000여개의 일자리가 만들어질 것으로 분석했다.

이에 따라 군의회는 낙후된 남부권 관광발전의 혁신 길잡이가 될 하동군을 산림휴양관광지로 개발해 경제 발전과 일자리 창출에 이바지 할 수 있도록 조속한 시일 내 산림휴양관광특구 지정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천혜의 자연환경을 토대로 보전과 개발이 공존하면서 세계적인 산악관광 명소로 육성될 수 있도록 정부차원의 다각적인 지원방안의 연구 검토 및 알프스하동 프로젝트가 정부 주도하에 조속히 착공될 수 있도록 행정절차 추진 및 그 기반을 다져 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며, 산악관광 활성화에 힘써 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