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서대문

서대문구, 매년 4월 열던 ‘안산 자락길 벚꽃음악회’ 개최 않기로

서울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가 매년 4월 초 벚꽃 개화 시기에 맞춰 사흘씩 개최해 오던 ‘안산(鞍山) 자락길 벚꽃음악회’를 코로나19 여파로 열지 않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는 시기에 안산에 나들이객이 몰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음악회가 열리지 않더라도 다음 달 초 본격적인 벚꽃 개화 시기가 되면 일부 상춘객들이 안산을 찾을 전망이다.

이에 대비해 문석진 구청장은 23일 구청 기획상황실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안산 벚꽃 군락지 주변으로 손 소독제를 비치하고 ‘마스크 착용’과 ‘사람 간 간격 유지’를 강조하는 등 시민 안전 대책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또한 “벚꽃이 절정을 이루는 기간 중 카페와 벤치, 계단, 손이 닿을 수 있는 구조물 등에 수시로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청소와 편의시설 정비, 불법주정차 차량 단속에도 철저를 기할 것”을 당부했다.

문석진 구청장은 “안산을 찾는 시민들이 안전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고 점검하겠지만,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올해 벚꽃 나들이는 자제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