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민간에서 기부받아 자립준비청년에게 노트북‧PC 지원한다 | 뉴스로
서울특별시

서울시, 민간에서 기부받아 자립준비청년에게 노트북‧PC 지원한다

서울시(시장 오세훈)는 ‘㈜위대한상상(요기요)’과 ‘㈜노벨리스 코리아’로부터 중고 노트북PC를 기증받아, 재정비한 뒤 정보접근 및 활용이 어려운 디지털 취약계층과 자립준비청년에 무상 보급한다.

시는 ‘사랑의PC 기부전달식’을 오는 4월 2일 화요일 오후 3시, 서울시청 서소문1청사 1동 3층 스마트정보지원센터에서 개최하여 민간기업과 함께 디지털 취약계층의 정보격차해소에 동참한다.

이날 유재혁 ㈜위대한상상 부사장은 “요기요의 작은 도움이 자립준비청년을 비롯한 디지털 취약계층의 정보격차 해소에 기여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해 준 서울시에 감사하다”라며 “앞으로도 요기요의 업 특성을 살린 상생 및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3월에는 글로벌 알루미늄 압연 및 재활용 기업 ㈜노벨리스 코리아로부터 중고노트북 PC 등 20대를 기부받았다. 기부받은 노트북은 ‘서울시 자립지원전담기관’을 통해 자립준비청년에 보급되어 활용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2001년부터 내용연수가 경과하여 불용처리 예정인 PC를 수집하여, 인터넷 검색, 동영상 시청 등이 가능한 수준으로 정비하고, 디지털 정보취약계층에 제공하는 사랑의PC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사랑의PC 신청과 보급은 연중 수시로 진행하고 있다. 희망자는 시 누리집이나 포털사이트에서 ‘서울시 사랑의PC’를 검색해 나온 신청창구(news.seoul.go.kr/gov/lovepc-request-info)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관련 서류는 팩스나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박진영 서울시 디지털정책관은 “자립준비청년 등 정보취약계층의 정보격차 해소에 동참해주신 ㈜위대한상상, ㈜노벨리스 코리아의 노력과 헌신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서울시는 정보취약계층의 디지털 격차해소를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으며, 시민 여러분과 기업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