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특별시

서울시, 이번 주말 문화비축기지서 ‘비건페스티벌’ 개최

서울시(시장 박원순)는 문화비축기지에서 국내 최대 비건문화축제, ‘제7회 비건 페스티벌’을 오는 11월 2일(토)과 3일(일) 양일간 개최한다.

‘비건 페스티벌’은 세계 비건의 날(11월1일)을 맞아 ‘월드비건(World began) 월드피스(World peace)’라는 주제로 세계 각국의 비건 축제와 함께 한다.

비건 페스티벌은 동물과 환경을 보호하고 기후변화의 위기에서 지구의 모든 생명을 지키고 평화 속에 공존하자는 주제를 전한다.

2016년 5월 시작된 비건 페스티벌은 지금까지 총8회(서울6회/제주 2회) 개최되었으며 600여개의 부스에 5만 명 넘는 방문객이 참여하고 있다. 최초의 비건 채식 문화축제로 비건문화 확산을 통해 환경보호, 동물권 존중, 소수인권 존중 등을 포함한 사회문제를 해결하고자 비영리로 운영되고 있다.

미국, 몽골, 영국 및 유럽 일부 국가와 대만 등의 비건 페스티벌과 연계하여 한국의 비건페스티벌의 소식을 세계에 알리고 향후 전 세계 동시에 개최하는 월드비건페스티벌을 준비하고 있다. 이번 축제에는 대만의 비건화장품 브랜드와 대만 아티스트, 그리고 스타일리스트가 참여하여 다양한 비건 화장품과 아트워크, 의류 등도 만나볼 수 있다.

비건 페스티벌의 대표적인 프로그램인 비건마켓에는 100팀이 넘는 부스에서 다채로운 먹거리와 의류, 화장품 등의 비건 생활제품을 만날 수 있다.

이번 축제에는 비건을 주제로 하는 다양한 워크샵과 강연 및 상영회 등의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으며, 페이스북(@vegankorea)과 인스타그램(@veganfestivalkorea) 계정을 통해 참가신청을 할 수 있다. (사정에 따라 프로그램이 변경될 수 있습니다.)

이번 비건페스티벌에서는 축제의 의미와 비건문화에 공감하는 아티스트들의 다채로운 공연도 즐길 수 있다.

비건 페스티벌의 주제가 기후변화와 환경문제에 중심을 두고 있는 만큼 플라스틱제로와 제로웨이스트(zero waste)의 운영방식을 추구한다. 옥수수전분으로 만든 그릇을 현장에서 직접 대여하여 음식을 사먹은 후 방문객이 직접 설거지를 하여 반납할 수 있다. 텀블러와 개인식기를 가지고 방문한 시민들에게는 깜짝 할인 이벤트도 진행된다.

비건페스티벌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공식페이스북 페이지(facebook.com/vegankorea)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