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특별시

서울시, 2019년 희망두배 청년통장 접수마감…1만5,542명 지원

서울시(시장 박원순)는 2019년 서울시 희망두배 청년통장 신청 접수 결과, 총 3,000명 모집에 1만5,542명이 지원해 경쟁률 5.2:1로 최종 마감됐다고 15일 밝혔다.

지난해 2,000명 모집에 1만4,099명이 지원, 7:1의 높은 경쟁률로 아쉽게 참가하지 못한 신청자들이 많았음을 고려한 시는 올해 모집인원을 3,000명으로 대폭 확대했다. 이는 경쟁률을 낮추고, 저소득층 비율 등을 반영하여 자치구별 선발인원을 배정함으로써 구별 경쟁률 편차를 완화하기 위해서다.

지난해는 자치구별 청년인구 수 기준으로 선발인원을 배정한 결과, 관악구가 11.9:1로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최저 경쟁률은 서초구로 3.8:1이었다.

시는 9월 초까지 신청가구 대상 소득·재산조회 및 서류심사를 거쳐 오는 9월 20일(금) 최종대상자를 확정한다. 이 과정에 의해 선발된 청년통장 가입자들은 10월부터 저축을 시작할 수 있다.

‘희망두배 청년통장’은 근로 청년들이 구체적인 미래계획 목표를 가지고 안정적으로 목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서울시에서 청년들을 위해 2015년부터 전국 최초로 시행하고 있는 제도다.

참가자가 일자리를 유지하며 매달 10만 원 또는 15만 원 씩 꾸준히 저축할 경우, 서울시 지원금과 합해 2년 또는 3년 후 본인 저축액의 2배 이상을 받을 수 있으며, 주거·결혼·교육·창업 등의 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매월 15만 원 씩 3년 동안 저축할 경우 본인 저축액 540만 원에 추가적립금 540만 원을 더한 1,080만 원과 협력은행에서 제공하는 이자를 받을 수 있다.

자녀의 교육비 마련을 지원하는 ‘꿈나래 통장’도 500명 모집에 2,075명이 신청하여 4.2: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500명 모집에 1,312명이 신청, 2.6대 1의 경쟁률에 비해 다소 높아졌다.

배형우 서울시 복지기획관은 “신청자들이 점점 늘고 있다는 것은 시민들의 생활이 어렵다는 현실 반영으로도 볼 수 있다”라며 “시민들이 안정되고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하는 복지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