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노원구

서울 노원구, ‘해외 블루칩 작가전’ 개최

서울특별시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해외 유명 작가 7명의 작품을 집 앞 전시장에서 볼 수 있는 ‘해외 블루칩 작가전’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전세계 미술시장에서 1년에 100번 이상 경매 이력 있는 7명의 ‘블루칩(blue-chip, 일류의)’ 작가들의 작품 총 14점으로 구성했다.

먼저 미국 팝아트의 선구자 ‘앤디 워홀’이 당대 할리우드 스타 ‘마릴린 먼로’를 모티브로 실크 스크린 작업한 작품 ‘Marilyn Monroe(F&S II.22)’가 전시된다.

영국을 기반으로 신원을 밝히지 않고 활동하며 스트릿 아트를 예술의 반열로 올려놓은 ‘뱅크시’의 작품 ‘Choose Your Weapon’과 ‘Banksquiat’도 볼 수 있다. 특히 뱅크시 작품은, 공식 인증기관인 페스트 컨트롤(Pest Control Office)의 감정 절차를 모두 거치고 진품 보증서(COA)를 포함, 뱅크시의 친필 사인 및 에디션 넘버가 기입되어 있다.

미국의 네오 팝아티스트 ‘제프 쿤스’의 작품 ‘Gazing Ball(Picasso Couple)’은 그림 속 파란 공에 반사된 모습을 통해 작품과 관람객의 교감을 이끌어 낸다.

무용수들의 화가 ‘에드가 드가’와 21세기 앤디 워홀이라 불리며 대표 캐릭터 ‘첨(Chum)’을 통해 현대인의 외로운 내면을 표현한 ‘카우스’의 작품도 볼 수 있다.

영국의 화가이자 사진작가 ‘데이비드 호크니’의 물의 일렁임을 컬러 석판화로 독특하게 표현한 작품과 러시아 출신 ‘마르크 샤갈’의 환상적인 색채와 몽환적인 분위기로 영원한 사랑을 표현한 작품도 전시되어 관람객을 기다리고 있다.

‘해외 블루칩 작가전’은 노원문화예술회관 4층 노원아트갤러리에서 오는 20일부터 다음달 16일까지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관람시간은 약 1시간으로, 회차당 최대 30명을 모집하며 신청은 네이버 예약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전시와 함께 노원아트갤러리 ‘아뜰리에’에서는 연계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작품 앞 드로잉’ 프로그램은 매주 화요일과 목요일 오전 10시에, ‘판화창작소’ 프로그램은 매주 월, 수, 금요일 오전 10시에 전시해설 후 진행된다. 참여자들은 직접 전시 중인 작품을 그려보거나, 일러스트레이터 ‘호작’의 도안으로 판화 작업을 해볼 수 있다. 두 프로그램 신청은 노원문화재단 홈페이지와 네이버 예약페이지에서 가능하며, 일별 선착순 5명을 모집한다.

한편, 노원구는 수준 높은 전시 유치에 힘쓰고 있다. 화랑대 철도공원에 조성한 ‘경춘선숲길 갤러리’에서는 ‘백남준 판화전’, ‘아시아의 탈 가면전’을 비롯해 김창열, 유영국 등 국내 미술계 거장들의 작품을 만날 수 있는 ‘현대미술거장전’ 등을 진행하는 등 총 28번의 전시회를 개최했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이번 전시는 멀리가지 않아도 가까운 내 집 앞에서 세계적인 작가들의 작품을 관람하며 시각예술 경험을 확대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수준 높은 전시와 공연을 꾸준히 준비해 누구나 보편적으로 누릴 수 있는 문화복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타 문의는 노원문화재단(02-2289-3424, 3426)로 하면 된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