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성주군

성주군, 남부내륙철도 성주역사 유치 총력

성주군(군수 이병환)은 정부가 지난 달 29일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예타면제 사업으로 확정된 남부내륙철도(김천~거제) 성주역사(驛舍)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성주군은 소외되고 낙후된 경제를 살리고 미래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성주역사를 반드시 유치한다는 각오로 모든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남부내륙철도는 김천~거제 구간 9개 시․군을 통과하는 연장 172.38km의 단선철도로서 총 사업비 4조 7천억원이 투입되는 대형 국책 사업이다.

그러나, 2017년에 발표된 KDI(한국개발연구원) 보고서에 따르면, 김천시~합천역 구간이 65km로 고성~통영(14.8km), 통영~거제(12.8km)보다 2배 이상 긴 노선이지만, 성주역 역사 건립 계획이 없고, 성주군 통과 구간에는 신호장(철도 운행을 위한 신호체계)만 설치할 것으로 알려져 남부내륙철도가 생긴다는 소식에 성주군이 한 단계 더 발전할 것이라며 반겼던 주민들에게 오히려 큰 실망감과 상대적 박탈감을 안겨주고 있다.

특히, 2017년 4월에 극심한 찬반 속에 성주에 사드(THAAD)가 배치된 후 정부의 뚜렷한 지원책이 없는 와중에 이번 남부내륙철도 사업마저 성주발전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역사가 없이 통과만 한다면 이제까지 철길 없이 버텨온 성주군민의 상실감은 이루 말할 수 없다.

성주군은 경제성 논리가 아닌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 예타면제를 한다는 예타면제 사업의 취지와 명분에 맞지 않게, 6개 역사 중 경남이 5개인데 비해 경북에는 기점인 김천역 외에는 역(驛)이 없어 경
지역에 추가 역사 설치를 통해 지역 간 균형적 발전을 도모해야 한다고 강하게 주장하고 있다.

또한, 성주군은 남부내륙철도 성주역사 유치를 통해 해동명산 가야산 국립공원에 대한 국민 접근성 향상과 가야산 및 성주호, 독용산성 등 관광개발 계획과 연계한 지역 관광활성화를 기하고 전국에서도 철도 서비스가 없는 몇 안되는 지자체로서 철도역이 설치 된다면, 실질적 교통복지가 실행되고 새로운 지역 개발과 관광산업 수요를 충족시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이라 예상하고 있다.

성주군은 성주역사 유치를 위한 대응팀(T/F팀)을 구성하여 유치전략을 수립·추진하고, 기관·사회단체장을 중심으로 한 공동추진위원회 구성과 사회단체협의회 성주역사 유치 결의대회, 성주역사 추진 범군민 서명 운동, 의회 성주역사 유치결의문 채택, 성주역사 유치 홍보활동 등을 성주역사 유치 시까지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