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특별시

소비경기지수 올해 첫 ‘하락’에도 오른 업종은?

서울연구원(원장 서왕진)이 ‘2018년 9월 카드매출 빅데이터를 통해 본 서울소비경기지수’를 발표하였다.

2018년 9월 서울소비경기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2.5% 하락했다. 올해 첫 하락으로 지난해(2017년) 10월 초 추석연휴와 달리 이달에 추석연휴가 있었던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업종별 지수를 살펴보면 소매업은 종합소매업, 가전제품·정보통신 및 음식료품·담배의 선전으로 전년 동월 대비 0.5% 감소에 그쳤다.

종합소매업은 지난달에 비해 오름폭은 다소 둔화(4.6%)되었지만 꾸준한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가전제품·정보통신의 소비가 증가(3.6%) 하였으며, 음식료품·담배도 증가세로 전환하였다. 그러나 기타가정용품(-10.5%) 및 기타상품(-8.4%) 등의 소비는 부진하였다.

종합소매업의 판매액지수를 살펴보면 백화점과 대형마트의 오름폭은 확대된 반면 편의점은 올해 들어 처음 감소세로 전환되는 특징을 보였다.

숙박업의 오름폭이 둔화(4.3%)되고, 음식점업과 주점·커피전문전업의 소비부진이 심화되면서 숙박·음식점업은 5.6% 감소하였다.

서남권의 소비감소폭이 가장 작았으며, 도심권, 동남권, 동북권, 서북권 순으로 소비가 부진하였다.

도심권의 소비경기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5.3% 감소하여 권역 중 가장 부진하였다. 소매업은 음식료품·담배, 문화·오락·여가 등이 오름세로 전환하였지만 종합소매업의 감소세 전환과 무점포소매, 의복·섬유·신발의 소비부진 지속으로 내림폭이 확대(소매업 7.8% 감소)되었다. 숙박·음식점업은 숙박업의 증가폭이 둔화되고, 음식점업과 주점·커피전문점업의 부진이 심화되면서 감소세로 전환(숙박·음식점업 1.4% 감소)되었다.

동남권의 소비경기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4.8% 감소세로 전환되었다. 소매업은 종합소매업과 무점포소매업이 높은 증가율을 유지하였지만, 그 외 가전제품·정보통신, 기타가정용품 등 전반적인 소비부진이 일어나며 내림세로(소매업 1.9% 감소) 돌아섰다. 숙박업, 음식점업이 이달 침체국면 진입을 보였고, 주점·커피전문점업의 내림폭이 확대되면서 숙박·음식점업도 감소세로 전환(숙박·음식점업 9.2% 감소)되었다.

동북권의 소비경기지수는 지난달에 비해 감소폭이 확대되며 4.2% 감소를 보였다. 소매업은 의복·섬유·신발, 기타가정용품 등 전반적인 소비부진을 보였지만 종합소매업이 전월과 유사한 수준의 증가세를 유지하고, 음식료품·담배가 증가세로 전환되면서 전월에 비해 침체가 완화(소매업 3.5% 감소)되었다. 숙박·음식접업은 숙박업과 주점·커피전문점업의 내림폭이 줄어들었지만, 음식점업의 부진이 심화되며 침체가 지속(숙박·음식점업 5.3% 감소)되었다.

서남권의 소비경기지수는 올 들어 처음 0.3%(전년 동월 대비) 감소하였다. 소매업은 기타가정용품과 연료의 소비가 부진하였지만 가전제품 정보통신, 종합소매, 문화·오락·여가 등이 여전히 강세를 보였으며, 음식료품·담배, 의복·섬유·신발 등이 오름세로 돌아서면서 증가세를 유지(소매업 2.8% 증가)하였다. 숙박·음식점업은 숙박업이 증가세를 유지하였지만 주점·커피전문점업의 부진이 심화, 음식점업이 감소세로 전환되며 부진(숙박·음식점업 5.5% 감소)하였다.

서북권의 소비경기지수는 내림폭이 확대되면서 전년 동월 대비 2.6% 감소하였다. 소매업은 종합소매업, 가전제품·정보통신, 기타가정용품, 음식료품·담배 등의 소비증가를 보였지만 의복·섬유·신발, 문화·오락·여가, 기타상품 등이 부진을 보이며 감소세를 지속(소매업 1.0% 감소)하였다. 숙박·음식점업은 숙박업이 증가세를 유지했지만 음식점업과 주점·커피전문전업의 부진이 심화되며 내림폭이 확대(숙박·음식점업 4.4% 감소)되었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