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초고속 스마트폰 살균기 도입 '호응' | 뉴스로
서울송파구

송파구, 초고속 스마트폰 살균기 도입 ‘호응’

서울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예방하기 위해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잠실본동 주민센터(송파구 백제고분로15길 9)에 초고속 스마트폰 살균기를 지난 5월 28일부터 시범설치 운영했다고 1일 밝혔다.

초고속 스마트폰 살균기는 대한민국 발명특허대전에서 입상한 제품으로, 지난 3월 한국화학연구원 시험성적에서 자외선 빔을 이용해 바이러스와 각종 세균을 8초 이내에 99.9% 살균할 수 있다고 알려졌다. 또한 스마트폰 손상없이 성능저하에 영향을 주지 않아 모든 이들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한다.

잠실본동 주민센터는 지난해 5만3천여 명, 월평균 4천여 명이 방문하여 민원과 복지 서비스를 이용하는 송파구 대표 주민센터이다.

초고속 스마트폰 살균기를 이용한 주민은 “코로나19로 철저한 개인위생이 요구되는 요즘, 주민센터에 스마트폰 살균기가 설치되어 있어서 편리하다”며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공공시설에 많이 설치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스마트폰 사용이 빈번한 요즘, 코로나19로 개인위생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져 지역주민의 생활안전을 위해서 초고속 스마트폰 살균기를 설치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송파구는 구민안전을 위해 한발 앞서나가는 행정서비스를 제공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