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공직자들, 42개 동에서 재활용쓰레기 분리 작업 | 뉴스로
경기수원시

수원시 공직자들, 42개 동에서 재활용쓰레기 분리 작업

수원시 공직자들이 20일 오전 7시부터 1시간여 동안 관내 42개 동 주택가에서 반입 기준에 미치지 못해 수거되지 않은 쓰레기를 올바르게 분리하는 작업을 했다.

각 부서 공직자들이 담당 동(洞)으로 찾아가 주택가 곳곳에 쌓여있는 쓰레기를 분리했다. 재활용 쓰레기 분리작업은 주택 밀집 지역이 없는 조원2동·광교2동을 제외한 42개 동에서 이뤄졌다. 동마다 시청·구청·동행정복지센터 공직자 20~40명이 작업에 참여했다.

이날 작업에 참여한 공직자는 “쓰레기를 올바르게 분리 배출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지 깨달을 수 있었다”며 “모든 시민이 ‘올바른 쓰레기 분리배출’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2월부터 강력한 생활폐기물 감량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수원시는 분리배출을 하지 않았거나 무단 투기한 쓰레기는 수거하지 않고 있다.

2~3월에는 자원회수시설로 반입되는 생활폐기물을 대상으로 각 동 주민들이 참여하는 샘플링(표본 검사)을 해 반입 기준에 미달된 쓰레기를 배출한 동은 ‘생활쓰레기 반입 경고’ 처분을 내리기도 했다.

각 동 통장·단체원 등 주민들도 상습 쓰레기 적치 장소를 틈틈이 정리하는 등 생활폐기물 감량에 협력하고 있다. 생활폐기물 감량 정책 추진 이후 소각용 쓰레기는 감소하고, 재활용쓰레기는 증가했다.

수원시는 생활폐기물 감량 정책을 지속해서 추진할 계획이다. 올해 안에 모든 동(44개)에 에코스테이션(재활용쓰레기 순환 거점)을 설치해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또 분리배출·무단투기단속 인력과 CCTV를 늘릴 예정이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