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보행자를 더 안전하게..'LED 바닥형 보행신호등' 설치 | 뉴스로
경기수원시

수원시, 보행자를 더 안전하게..‘LED 바닥형 보행신호등’ 설치

수원시(시장 염태영)는 무단횡단 방지, 보행자 안전을 위한 ‘LED 바닥 형 보행신호등’ 설치했다고 1일 밝혔다.

보행자의 무단횡단을 방지하고, 스마트폰 사용자의 안전을 위해 ‘바닥 형 보행신호등’을 설치했으며, 교통사고를 예방하고 시민이 안심할 수 있는 보행환경 조성하고자 진행됐다.

설치 장소는 수원시청 앞 횡단보도, 장안구 비단마을사거리, 권선구 호매실도서관 앞 사거리, 화양초교 앞 사거리, 영통구 광교중앙로 사거리 등 5개소로 총 사업비는 3억 9,500만원이 투입됐다.

보행자 사고가 빈번한 곳과 아이들의 주요 통학로 중에서 5곳을 선정했으며, 바닥 신호등 설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음성안내 보조장치(수원시청 앞·광교 중앙로 사거리), 횡단보도 유도등(수원시청 앞) 등도 추가로 설치했다.

수원시는 이번에 설치한 바닥 형 보행신호등에 대한 효과 분석, 시민 대상 만족도 조사 등 진행할 예정이며, 결과에 따라 하반기에는 어린이 보호구역, 교통약자 보호구역, 보행사고 발생지 등에 추가로 설치할 예정이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