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원도심 상권 살리기 방안 모색 | 뉴스로
경기안양시

안양시, 원도심 상권 살리기 방안 모색

안양시(시장 최대호)는 ‘안양1번가 일대 지속가능한 상권 활성화 방안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열었다고 9일 밝혔다.

보고회에는 장영근 부시장 등 관계 공무원, 안양시의원, 안양1번가 일대의 6대 상권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6개월간 수행한 용역 결과 발표가 진행됐다.

용역 결과는 안양1번가·안양1번가 지하상가·중앙지하도상가·중앙시장·남부시장·안양3동 댕리단길 등 6개 상권을 ‘상권 활성화 구역’으로 설정해 통합 개발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있다.

또 용역 결과에는 상권별 현황 및 잠재력 분석, 상인 및 이용객 욕구 조사, 통합 마스터플랜 수립 및 상권별 콘셉트 설정 및 활성화 전략, 상인회 조직화 전략 제시 및 역량 강화, 임대인-임차인 상생협력 방안 등 내용이 담겼다.

시는 향후 중소벤처기업부의 상권 활성화 사업에 공모해 국비를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용역기간 중 상인회와 간담회를 열며 적극 소통해 온 시는 이번 최종보고회 결과 내용을 반영해 이달 20일까지 용역을 완료할 계획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안양1번가 일대 원도심 상권을 반드시 되살려 안양시의 도시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