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영주시

영주시, 한국판 뉴딜(디지털)사업 스마트챌린지 솔루션 확산사업 선정

경북 영주시(시장 장욱현)는 지난 4일 국토교통부 스마트챌린지 솔루션 확산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가 선정한 ‘2021년 한국판뉴딜(디지털) 사업의 한 분야인 ’스마트챌린지 솔루션 확산사업‘은 우수한 스마트시티 솔루션을 전국적으로 확산‧보급하기 위해 경북 영주 등 전국 23곳(총 600억원 규모)의 도시를 최종대상지로 선정했다.

또한 지난 1월 12일 국토교통부에서 스마트챌린지 솔루션 확산사업을 공모한 결과 90곳의 도시가 지원해 전국에서 많은 관심을 보였으며, 4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바 있다.

영주시는 총 사업비 20억원(국비10억, 도비3억, 시비7억)을 투입해 어린이 보호구역인 8개 초등학교 앞의 횡단보도를 스마트 횡단보도로 교체해 보행자 및 운전자에게 안전관련 정보를 실시간 제공하고 신호시간 조절 등이 가능하도록 해 교통사고 예방과 보행자 편의를 증대 시킬 예정이다.

또한 사람들이 많이 찾는 부석사, 소수서원, 영주시외버스터미널, 시민운동장 등 10개소에 스마트 버스정류장을 설치해 다양한 기상상황을 실시간으로 알리고 공공 Wi-Fi 서비스, 스마트폰 무선충전, 청정공기 제공 서비스, 대기질 정보 제공 서비스, 버스이용정보 안내, CCTV설치 등 첨단기술을 적용한 공간을 제공할 계획이다.

박종호 도시과장은 “이번 국토교통부의 스마트챌린지 솔루션 확산사업의 선정을 계기로 다양한 유관기관과 밀접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시민이 행복한 스마트 도시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