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옥천군

‘옥천이 더 좋아지는 엽서’ 통해 예산 편성에 주민 목소리 담는다!

옥천군(군수 김재종)이 내년도 예산안에 생활불편사항 등 주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반영하기 위해 추진한 ‘옥천이 더 좋아지는 엽서’가 그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옥천군은 그간 예산학교 운영, 군 홈페이지 주민 의견수렴 창구 개설, 참여예산주민위원회 운영 등 예산편성 과정에 주민이 참여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 왔다.

이번에 시행한 ‘옥천이 더 좋아지는 엽서’는 IT기반 정보에 취약한 계층을 비롯해 평소 군정참여에 소극적인 주민이 보다 쉽게 군정에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하는 아이디어에서 시작됐다.

특히, 군은 관내 3개 고등학교를 직접 방문해 엽서를 전달(300매)하고 취지를 설명하는 등 청소년들의 눈높이에서 바라본 지역사회의 개선사항과 불편사항을 발굴하고자 노력했다.

그 결과 190여 건의 엽서를 통해 공유재산을 활용한 청소년 공간 마련에서부터 동네 가로등 설치까지 평소 접하지 못한 재치 있고 다양한 의견들이 봇물 터지듯 날아왔다.

김재종 옥천군수는 “거시적이고 장기적인 발전계획에 매진하다 보면 손톱 밑 가시 같은 작은 불편사항을 간과하기 쉽다. 이번 엽서는 그러한 군정의 작은 틈을 메꿔주는 역할을 할 것”이라 면서 “이 작은 엽서를 통해 옥천군정이 주민들에게 한 걸음 더 다가가는 계기가 되어 군민이 참여하는 섬김 행정의 토대가 되길 바라며, 이번 접수된 제안들이 예산에 반영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더욱 많은 분이 참여해 꼭 필요한 사업들이 예산에 반영에 반영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