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우리말] ‘옛부터? 예부터?’ 유명한 관광 명소

‘옛부터’가 아닌 ‘예부터‘가 맞는 표현이다.

‘예’는 명사이고, ‘옛’은 관형사다. 조사 ‘부터’가 결합할 수 있는 말은 명사이므로 ‘예부터’가 맞다.

‘는 아래와 같이 쓰인다.

1. 예나 다름없는 소박한 인심
2. 예로부터 내려온 이야기
3. 예스러운 멋

(1)과 (2)은 조사가 결합한 예이고 (3)은 접미사 ‘-스럽다’가 결합한 예다.
‘-스럽다’는 ‘자연스럽다’, ‘신비스럽다’, ‘혼란스럽다’처럼 명사와 결합하는 말이다.

이와는 달리 관형사 ‘‘은 명사를 수식하거나 후속하는 명사와 합성어가 될 수 있다.

1. 옛 기억, 옛 추억, 옛 친구
2. 옛말, 옛일, 옛이야기, 옛적, 옛날, 옛사랑, 옛정, 옛집

현실적으로 ‘예부터’와 ‘예스러운’을 ‘옛부터’와 ‘옛스러운’으로 잘못 쓰는 일이 있다.
‘부터’와 ‘-스럽다’가 명사와 결합한다는 점을 기억하면 ‘예부터’와 ‘예스러운’으로 올바르게 쓸 수 있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