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우리말] 의외로 많이 틀리는 ‘어쨋든’과 ‘어쨌든’

의외로 많이 틀리는 ‘어쨋든’과 ‘어쨌든’의 제대로 된 맞춤법은 무엇일까?

한 기사에서는 ‘어쨋든’과 ‘어쨌든’이 번갈아 가며 나온다. 이러한 맞춤법 오류는 다른 기사에서도 적지 않게 볼 수 있다.

이와 같은 오류를 범하지 않기 위해선 정확한 맞춤법을 알아두어야 한다.

‘어쨌든’은 ‘어찌했든’ 등의 ‘ㅎ’이 줄어들어 ‘어째, 어쨌든’으로 나타난다. ‘어쨌든’의 경우 발음은 [어짿뜬]이지만 준말을 적을 때에는 원말의 형태를 밝혀 적는 것이 원칙이다.

그러므로 ‘어짿든’이나 ‘어쨋든’이 아니라 ‘어쨌든’으로 적는다.

이와 비슷한 것에는 ‘그랬든(그러했든)’, ‘이랬든(이러했든)’ 등이 있다. ‘게 섰거라’ 또한 ‘게 서 있거라’에서 온 말이므로 ‘게 섯거라’가 아니라 ‘게 섰거라’고 적는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