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우리말] 적만 빼도 문장이 산다!

최근 들어 ‘심적으로 힘들다’처럼 ‘~적’이란 말을 많이 쓴다.

일본에서 메이지 시대 초기에 영어의 ‘-tic’을 번역하면서 처음으로 ‘~적’이란 말을 썼다고 한다. 영어의 ‘판타스틱(fantastic)’을 ‘환상적’이라고 번역해 적는 방식이다. 우리나라에서는 개화기 잡지나 소설에서 처음으로 ‘~적’이 등장했다.

‘부모님 말씀이라면 무조건적으로 따르고 있다’, ‘인터넷은 시간적·공간적 제약이 없다’는 불필요하게 ‘~적’을 붙인 경우다. 이는 ‘~적’을 사용하지 않아도 충분히 의미가 통한다.

또한 ‘~적’은 특히 순우리말과 결합하면 어색해진다. ‘일적으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있다’고 하는 경우가 있는데 ‘순우리말+적’ 구조인 ‘일적으로’는 아무래도 어설프다. ‘일 때문에’라고 하는 것이 자연스럽다.

‘~적’을 남용해도 읽기 편한 문장이 되지 않으므로 되도록 쓰지 않는 것이 좋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