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원주시

원주시, 2020년 예산안 1조 4,283억원 편성…전년대비 13.7% 증가

원주시(시장 원창묵)는 2020년 예산안을 금년보다 1,726억원 증가한 1조 4,283억원으로 편성하여 11월 20일 원주시의회에 제출했다.

원주시의 내년도 예산안은 올해보다 1,726억원(13.7%)이 증가한 역대 최대 규모이며, 일반회계는 전년대비 1,786억원(18.8%)이 증가하여 사상 최초로 1조원을 돌파했다.

※ 일반회계 규모 주요 증가요인
– 지방교부세 : 3,912억원 (‘19년 3,300억원 대비 512억원, 16% 증)
– 국도비보조금 : 4,392억원 (‘19년 3,516억원 대비 876억원, 25% 증)

아울러, 원주시는 올해 정부공모사업에만 총 59건이 선정되어, 2,064억원의 사업비중 국․도비만 1,193억원을 확보하여 향후 국․도비 반영시기에 따라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증액반영 될 예정이다.

이번 원주시 예산안의 가장 큰 특징은, 내수경기 위축 등으로 자체수입 전망이 어두운 가운데, 지역경제 침체에 대응하여 경기부양과 일자리․민생경제 활성화를 위한 역대 최대 규모의 확장적․적극적 재정확장 편성을 들 수 있다.

이는 내수침체로 인한 세수전망이 어두운 상황에서 부족한 지방재정의 한계를 극복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국비확보의 필요성을 인식하여, 연초부터 시 간부공무원을 중심으로 국비확보를 위해 목표를 설정하고 최선의 노력을 경주한 결과이다.

한편, 예산규모가 역대최대로 늘어난 만큼, 국도비사업에 따른 시비부담금과 복지지원 강화 및 복지사업 확대 등 고정지출수요 급증으로 반드시 필요한 재원마저 부족한 상황이나, 행사․축제성 경비 억제, 경상경비 동결 등 강도 높은 세출구조조정 등을 통해 시민의 안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사회간접자본(SOC)사업을 증액 편성하였으며,특히, 농업분야 예산은 전년대비 19% 증액 편성하여 농업인 소득증대 및 생활안정을 도모할 계획이다.

2020년도 예산안의 중점 편성방향은,

첫째, 일자리 넘치는 문화관광 경제도시 육성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지원 및 차별화된 명품 관광인프라 구축 사업에 최우선 투자 1,115억원.

둘째, 함께 누리는 따뜻한 복지와 행복한 건강도시 조성을 위한 생활밀착형 SOC 사업 및 취약계층 맞춤형 복지지원에 재정지원 확대 7,027억원.

셋째, 편리하고 안전한 도시 인프라 구축을 위한 원도심 도시재생사업 및 취약계층 맞춤형 복지지원에 재정지원 확대 1,669억원.

넷째, 누구나 살고싶은 풍요로운 농촌을 위한 농업의 선진화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전략적 투자 827억원.

2020년도 원주시 예산편성은, 경기침체 및 부동산 거래위축 등으로 자체세수가 부족한 가운데, 정부의 적극적 확장적 재정정책에 적극 부응하기 위해 행사·축제 경비, 일반운영비, 여비 등 불요·불급한 예산 및 경상경비는 전년수준 유지 등 최소한으로 반영, 현안사업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투자재원으로 활용하였으며, 주민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도시계획도로 및 농어촌도로 개설 등 사회기반시설(SOC)사업도 조기마무리 될 수 있도록 투자재원을 확대하고, 신규사업은 시민들에게 골고루 혜택이 돌아가는 사업 중심으로 예산을 반영하는 등 재정원칙을 준수한 책임과 성과 중심의 합리적인 재원배분에 역점을 두었다.

한편, 시의회에 제출된 원주시 2020년도 예산안은 상임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의를 거쳐 내달 18일 본회의에서 확정될 예정이다.

원창묵 원주시장은“2020년도 예산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부의 확장적․적극적 재정운영 방침에 따라 가능한 모든 재원을 반영하여 편성하였으며, 지속적인 세출구조조정을 통한 재원마련 및 역점사업 투자 등 적극적 재정운용에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며,“예산안 확정시 신속한 집행과 연내 집행률 제고를 통해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시민의 삶의 질이 실질적으로 향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