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광명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광명시 방문..중앙정부에서 주목하다!

전국 최초 고교 무상교육을 조기 실현한 광명시의 우수한 교육정책을 현장에서 확인하기 위해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0일 광명을 찾았다.

광명시는 민선7기 박승원 시장이 취임한 후 핵심공약인 고등학교 무상교육을 정부보다 앞서 올해 1학기부터 시행했으며 학교시설복합화 추진, 학교체육관 시민개방 등 국가 교육정책을 선도해 왔다.

이에 교육부는 광명시 교육정책에 관심을 갖고 광명을 방문했으며, 20일 광명북고등학교 체육관에서 광명시의 우수 교육정책을 공유하고 학생, 학부모와의 간담회 시간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박승원 광명시장,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 비롯해 교육부, 경기도교육청, 광명교육지원청 등 관계자, 학부모, 학생 등 600여명이 참석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광명동초등학교 학교시설복합화 사업, 고교 무상교육 조기 실현, 학교 체육관 시민 개방 등 우수 교육정책을 직접 소개했다.

광명동초등학교 학교시설복합화 사업은 주택가 밀집지역 주차문제와 학생, 주민을 위한 문화 시설 부족문제를 모두 해결할 수 있는 사업으로 학교 운동장 부지를 활용해, 지하에는 150대의 차량을 주차할 수 있는 공영주차장을 조성하고 지상에는 대공연장, 시청각실, 어린이체험관, 무용실 등을 조성한다.

시는 9월까지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 용역설계를 마치고 이후 광명동초 학교복합화 추진을 위한 MOU체결 및 투자심사를 거쳐 사업을 추진, 2021년 완공할 계획이다.

광명시는 올해 초 고3학생 1,630명의 수업료를 지원했다. 2017년 무상급식 실시, 2018년부터는 중·고교 신입생 무상교복을 지원해 왔으며 올해 수업료 지원으로 지자체 주도 3대 무상교육을 최초로 실현했다.

또한 지난해 12월 관내 초․중․고등학교 16개교와 학교 다목적체육관 마을 개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3월부터 학교 다목적체육관을 시민들에게 개방하고 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교육부가 추진하는 생활SOC(학교시설복합화) 사업과 무상교육 추진에 선도적인 역할을 한 광명시의 사례가 타 지자체의 모범이 될 것이며 앞으로도 교육부는 ‘사람중심, 미래교육’을 위한 교육정책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광명동초 복합화시설 건립으로 주택가 밀집지역인 철산동 지역의 주차문제를 해결하고 학생들에게는 쾌적한 교육환경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지역주민들에게는 평생교육의 장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다”며 “광명시는 누구나 공평한 기회 속에서 즐겁게 배우고 신나게 나룰 수 있도록 교육복지, 평생교육, 마을교육공동체교육 및 혁신교육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