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장애등급제 폐지에 따라 장애인들에게 맞춤형 서비스 준비해달라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1일 오전 시청 3층 중회의실에서 화요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장애등급제 폐지에 따라 장애인들에게 맞춤형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31년간 장애인 정책의 중요한 기준이 되어왔던 장애등급제를 오는 7월1일부터 폐지하고, 서비스 지원 종합조사를 통해 장애인이 실제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파악해서 지원할 계획이다.

이 시장은 “앞서 우리 광주시는 지난 4월, ‘장애인이 행복한 주체적이고 동등한 삶’을 장애인 정책 비전으로 선포하고 맞춤형 일자리 제공, 안전하고 차별 없는 인권공동체 구현 등 5대 전략을 선포하였습니다.”고 말하고, “장애인의 인권과 복지는 그 사회의 수준을 가늠하는 척도이며 장애인이 불편하지 않아야 살기 좋은 도시라 할 수 있습니다.”고 전했다.

또 이 시장은 “복지건강국에서는 개별 장애인이 처한 상황과 요구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관계자 교육, 대시민 홍보, 민관협의체 구축 등을 차질 없이 추진해주기 바랍니다.”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장애인의 사회참여와 문화생활 보장을 위한 장애인회관과 장애인 수련시설 건립도 조속히 추진해주기 바랍니다.”고 전했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