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익산시

익산시, 주문폭증 마을전자상거래 일손 돕기 ‘눈길’

익산시(시장 정헌율)가 농가 소득 창출을 위해 추진중인 마을 전자상거래가 코로나 19로 주문량이 급증함에 따라 시청 관계자들이 일손 돕기에 나서서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7일 익산시에 따르면 농촌활력지원센터와 전자상거래 지원단 IT전문가들 총 8명이 전자상거래의 주문량 폭증으로 인력난을 겪고 있는 함라 탑고지 마을에 방문해 택배 박스 포장등 일손을 보탰다.

탑고지 마을은 뒤안 마늘을 주력 상품으로 마을 주민이 함께 재배해 공동출하해 판매 수익은 마을 주민들에게 공동으로 분배해왔고 올해 마을 전자상거래 지원사업에 처음 참여하고 있다.

그러나 오픈마켓에 입점 약 3일만에 전국에서 쏟아지는 주문량이 예상보다 폭증하고 있고 전자상거래는 빠른 배송이 관건이나 연령대가 높은 어르신들이 신속히 배송작업을 하기에는 무리라고 판단, 농촌활력지원센터와 IT전문가들이 잠시 업무를 중단하고 직접 뒤안 마을을 방문해 응급 처치를 하며 원활한 상품 공급이 가능하도록 했다.

뒤안마을 한 주민은 “익산시에서 우리 마늘을 전국에 팔아준다고 하니 아무리 손이 느려도 어떻게든 택배 작업을 마무리하려고 했는데, 농촌활력과에서 때마침 나와 도와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고 말했다.

익산시 관계자는 “일손이 부족한 농가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된 거 같아 보람있었다.”라며 “농번기인데도 불구하고 최근 코로나19의 여파로 외국인 근로자등의 수급도 여의치 않고 농가마다 일손 부족이 심화되어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가 절실한 상황.”라고 전했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