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인제군

인제군, ‘65세 이상’ 대상포진 무료접종 시행한다

인제군(군수 최상기)은 17일, 어르신 건강관리를 위해 관내 만 65세 이상 어르신 6,400명 가운데 85% 5,000명의 어르신이 대상포진 예방접종을 받지 않았을 것으로 판단하고 백신 무료예방접종을 본격 실시한다.

인제군에서 추진하고 있는 대상포진 무료 예방접종은 만 65세(1954년 12월 31일 이전 출생)까지 확대한 최초 사례로 평가 받고 있다.

군은 이에 필요한 백신구입비와 치료비 등을 위해 모두 7억 원의 예산을 확보한 가운데, 오는 19일부터 보건소를 비롯해 보건지소에서 접종에 들어간다. 접종시간은 오전 9시부터 12시까지 3시간이다.

무료접종을 원하는 어르신은 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 등 접종대상자를 확인할 수 있는 신분증을 가지고 접종장소로 나와 예진표를 작성하고 접종을 받으면 된다. 접종 후에는 30분 정도 보건기관에 머물면서 접종 후 주의사항 설명과 이상 반응 관찰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면 된다.

대상포진은 극심한 통증을 수반하는 질환으로 어르신의 경우 발병하면 치료 및 관리에 어려움으로 건강한 노후 생활을 위협하고 있어 군은 이와 같은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인제군 관계자는 “대상포진 무료 예방접종 사업이 70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실시한 경우는 있지만 65세 이상으로 확대한 경우는 처음이다.”고 밝히고 “그동안 고가의 예방 접종비로 망설였던 어르신들이 평생 한 번의 접종으로 예방할 수 있는 대상포진으로부터 자유로운 노후생활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