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

인천서구의회, 결의안 채택

인천시 서구의회가 청라 국제업무단지 글로벌 스마트 시티(G-CITY) 조성사업 추진과 관련하여 인천경제청에 조속히 처리해 줄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19일 인천서구의회 김동익 의원(기회총무위원장)이 대표발의하고 16명의 의원이 동의한‘청라 국제업무단지 글로벌 스마트 시티(G-CITY) 조성사업 추진 촉구 결의안’을 발표했다.

이번 결의안을 통해 “청라 국제업무단지는 10년이 넘도록 방치한 상태로 경제자유구역-청라국제도시라는 말을 무색하게 만들고 있다”며 “청라가 경제자유구역임에도 인천경제청은 지역 균형발전이 아닌 송도국제도시에만 편중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고 그 실례로 외국인직접투자(FDI) 유치실적이 송도가 5,641백만달러(50.6%)인 반면, 청라는 766백만달러(6.9%)로 엄청난 편차를 보이며, 편파적 사업으로는 청라 국제업무단지 G-CITY 조성사업”이라고 꼬집었다.

또한, “G-CITY 조성사업은 2007년 포스코컨소시엄 이후 11년만에 LG, 구글이 참여의사를 보여 어렵게 제안된 사업임에도 불구하고 경제자유구역청의 행정규제로 인해 무산될 위기에 놓여 있다”고 덧붙였다.

김동익 위원장은 “G-CITY 조성사업의 논란은 단지 내 생활형숙박시설 8,000실을 반영하는 것으로 이 시설은 스마트 시티 실증단지 구현과 종사자의 안정된 생활환경을 위한 필수 시설이기에 허용용도를 추가한 사항이지 전체 세부계획 확정을 위한 인허가 사항이 아니며, 해당사업이 스마트 시티라는 큰 틀과 대기업인 LG, 구글이 참여함으로써 서구에 발생하는 경제적 파급력, 일자리 창출의 극대화를 내다본다면 반드시 인허가 승인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