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부안군

[인터뷰] 권익현 부안군수 “소득·행복·사람 UP…’3UP’ 행정 펼칠 것”

취임 100일을 맞은 권익현 부안군수는 지역발전을 위한 신성장동력 발굴과 군민소득 향상을 강조했다.

이를 통해 군민이 행복하고 소득이 나아지는 군정을 펼쳐, 사람이 모이고 지속가능한 부안을 실현하겠다는 포부다. 이는 권익현 부안군수가 내세운 ‘완전히 새로운 부안 실현’과도 일맥상통한다.

이에 대한 비전으로 소득 UP, 행복 UP, 사람 UP 등 이른바 ‘부안 3(쓰리) UP’ 행정 실현을 밝혔다.

군정의 최우선 가치는?

지난 100일 동안 지속가능한 지역발전을 위한 신성장동력 발굴과 군민소득 향상을 군정의 최우선 가치로 두고 추진했다. 이를 통해 완전히 새로운 부안 실현을 위한 밑그림을 완성했다.

새로운 부안 실현을 위해 소득 UP, 행복 UP, 사람 UP 등 이른바 ‘부안 3 UP’ 행정을 추진할 것이며 군민소득이 향상되고 군민행복이 커지고 부안인구가 늘어나는 새로운 부안을 꼭 만들겠다.

부안군의 가장 큰 과제?

현재 부안군의 가장 큰 과제는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와 급감하는 인구절벽시대에 대응하는 것이다. 신성장동력 발굴과 군민소득 향상을 이 두 가지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꼭 필요한 부분이다.

인구감소 대책은?

인구감소는 전국적 현상으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며 부안군 맞춤형 복지정책 추진과 청소년 놀이문화 확산을 위한 나래수련관 건립, 출산·양육·보육·교육을 체계적으로 지원해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부안 실현 등 사람이 모이고 지속가능한 부안군을 만들 것이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구상중인 정책은?

지역경제발전 특별위원회 구성과 지역경제 활성화 통합센터 건립과 가력항 국가어항 지정 추진, 국립농업전문직업체험관 조성, 부안 쌀 명품화를 위한 투트랙 운영 등 다양한 정책을 구상하고 있다.

이를 통해 지역의 100년 먹거리를 책임질 신성장동력을 창출해 지속가능한 부안군을 만들겠다.

부안의 경우 신재생에너지테마파크 등 신재생산업 관련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다.

고분자 연료전지 신뢰성 평가센터 구축과 관련 기업 농공단지 유치를 통한 신재생에너지사업 직접화,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전기차 배터리 스마트 충전 플랫폼 구축 등 신재생에너지사업 집중 육성을 통해 지역의 새로운 경쟁력을 확보하겠다.

마지막 한마디

행정이 존재하는 가장 근본적인 원인은 군민들의 소득이 늘어나고 삶의 질이 향상되는 등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는 것이다.

민선7기 부안군정은 군민의 소득과 행복이 늘어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