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남구

[인터뷰] 김병내 광주 남구청장 “마부위침 자세로 경제 활성화에 총력”

김병내 광주 남구청장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2019년 마부위침(磨斧爲針)의 자세로 경제 활성화에 매진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현재 우리 경제는 저성장이 고착화되는 가운데 분배 불균형으로 인한 가계소득 부진 등으로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는 실정이며, 새해에는 약속한 정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가겠다”며 운을 뗐다.

 

다음은 김병내 광주 남구청장과의 인터뷰 전문

민선 7기 최우선 해결 과제는?

민선 7기 구정이 지향하는 활기찬 경제도시를 실현하는데  최우선 과제는 경제 활성화다.

지역경제 회복과 활기찬 경제도시 건설은 주민들의 간절한 바람이면서도, 이를 통해 포용 남구를 실현해 나가는데 중요한 구심점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

경제 활성화에 관한 구체적인 계획은?

에너지 산업의 메카인 대촌동 일대와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를 연결해 대한민국 에너지 신산업과 광주‧전남의 상생발전을 주도하고, 낙후된 송암 산업단지를 문화융합형 4차 산업혁명의 핵심거점으로 조성하겠다.

대촌동 일대와 송암산단이 광주 미래 먹거리와 청년 일자리 창출의 전진기지가 되도록 앞장 서 조성하겠다. 또한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과 공공근로 사업을 통해 서민경제 지원 및 고용안정에 힘쓰고, 광주시 사업인 창업기업 성장지원센터를 유치해 청년경제 활성화 환경도 적극 조성해 나가겠다.

문화와 예술, 교육 등 삶을 누리는 문화도시에 대해 설명하자면?

2019년 3월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가는 농촌테마공원을 빛고을공예창작촌 및 고싸움전수관과 연계해 광주시민들이 대촌권역에서 특화된 문화적 삶을 누리고, 각종 체험활동을 할 수 있는 대촌 관광문화벨트 핵심 축으로 양성화 할 계획이다.

또 4차 산업혁명 체험센터와 국회도서관 광주 분원 유치 등 시대변화 흐름에 맞는 교육 기반을 발굴하고, 관내 41개 학교에 무상 급식비와 친환경 식재료비를 지원해 학부모 부담 경감 및 지역농가의 소득 증대를 통해 풍요로운 문화도시를 만들어 나가겠다

구도심 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계획은?

도시재생 뉴딜사업 지역인 양림동과 사직동에 행정역량을 집중해 마을을 재정비하고, 백운광장 일원 골목 및 주변 상권이 옛 명성을 되찾도록 인프라를 대거 확충해 남구의 중심 상권으로 육성하겠다.

이밖에 사회적 약자를 비롯해 주민 모두가 행복하도록 지역자활센터 및 치매센터, 장애인 전용 체육관을 조성하고, 저소득층 연금 조기 인상과 생계급여 지원기준 완화, 한부모 가족 양육비 월 20만원 확대 지원 등 취약계층 복지도 강화해 나갈 것이다.

마지막으로 전하고 싶은 말

2019년은 주민과 함께 구정을 열어가는 주민협치의 원년이며, 건강한 사회 분위기를 조성해 모두가 하나 되는 포용 남구를 실현토록 하겠다. 우리 남구가 더 높이, 더 멀리 비상할 수 있도록 기해년 희망 대장정에 함께 해주시길 부탁드린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