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종로구

일본군 천 명과 맞서 싸운 ‘김상옥 의사’를 아시나요?

종로구(구청장 김영종)는 오는 1월 22일(화)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김상옥 의사 의거 96주년 기념식’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독립운동사 중 하나인 김 의사의 효제동 의거에 대해 널리 알리고, 이를 기념 조형물로 남겨 기념하고자 마련된 자리이다. 김상옥 의사의 후손, 의열단 후손, 3‧1운동 100주년을 기리기 위해 구성된 서울시 ‘시민위원 310’위원 등이 참석하여 자리를 빛내줄 예정이다.

기념식은 김 의사 의거일에 맞춰 22일(화) 오후 1시 30분부터 대학로 36-4번지(종로5가, 효제동, 당시 어의동) 인도와 인근 지역에서 펼쳐진다. 이곳은 김 의사가 생을 마감하기 전 일본 군경 천 여 명과 치열한 격전을 벌였던 장소로 더욱 의미를 지니며, 참석자들에게 당시의 긴박했던 상황을 되돌아 볼 기회를 제공한다.

아울러 이날 3.1운동 100주년 서울시기념사업회는 김상옥 의사 의거 현장 기념 조형물 설치 구상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조형물 디자인은 김상옥 의사가 맞은 총 11발을 상징하는 구멍 11개와 김 의사가 일본 군경들과 일대 천으로 싸운 장면이 담긴 구본웅 화백의 시화첩 <허둔기>을 활용하게 된다.

1890년 서울 효제동에서 태어난 김상옥 의사는 철물점을 경영하며 자수성가한 사업가였으나 1919년 3‧1운동을 계기로 독립운동에 투신하게 되었다. 영국인 피어슨 여사 집에서 청년들을 모아 비밀결사단을 만들고 지하 신문 <혁신공보>를 발행하였으며, 상하이 임시정부 요원들을 만나 의열단에 가입하고 충청도와 전라도 등지에서 독립운동 자금을 마련하기도 했다.

이처럼 김 의사는 활발한 무장 항일투쟁을 펼치던 중 일본군의 총격을 받고 전투를 벌이다 자결로 생을 마감했다. 유체에서는 총 11개의 총상 자국이 발견되었는데 이는 그가 자결 직전 10개의 총상을 입고도 투쟁하였음을 보여준다. 아울러 김 의사가 생전에 “자결하여 뜻을 지킬지언정 적의 포로가 되지 않겠다.”라고 말했다는 점에서 마지막까지 평소 신념을 지켰음을 알 수 있다. 정부는 1962년 김 의사의 투쟁 정신을 기리며 건국훈장 대통령장을 수여하였다.

3‧1운동 100주년 서울시기념사업 서해성 총감독은 “효제동 어귀는 김상옥 의사가 일제 군경과 맞서 1대 1000으로 전투를 치른 곳이다. 이 ‘단독대첩’ 현장을 많은 사람들이 잘 모르고 있어 안타깝다. 그 불패의 용기를 기려 김상옥과 현재에서 동행하고자 한다. 서울시 3·1운동 100주년 서울시기념사업 첫 행사를 이곳에서 시작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라고 행사 취지를 설명했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이번 행사는 김상옥 의사의 독립운동 활동을 기념하는 중요한 자리이다. 지역 주민들에게 자긍심을 불러일으키는 김 의사의 행적을 널리 알리는 데 힘을 보태겠다. 김 의사 외에도 종로의 역사적 인물들을 기리며 오는 3·1운동 행사 또한 성공적으로 치를 것”임을 전했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