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장성군

장성군의회 ‘일본 정부 경제보복 규탄 결의안’ 채택

장성군의회 의원들이 최근 일본 정부가 자행하고 있는 경제보복 조치를 두고 즉각 철회하라고 한목소리를 냈다.

장성군의회(차상현 의장)는 26일 제309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에 대한 규탄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하고 일본정부에 책임 있는 행동을 취하라고 강력히 요구했다.

대표 발의에 나선 임동섭 부의장은 결의문을 통해 “대한민국을 정당한 근거 없이 수출 규제 대상으로 삼은 것은 대법원이 내린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으로 밖에 볼 수 없다”며 강한 유감을 표했다.

이어 “일본 정부가 수출 규제 조치를 즉각 철회하고, 식민시대 강제징용 피해에 대해 정당한 배상을 지급하라”고 요구하면서 장성군민에게도 “일본의 경제 보복이 지속되는 한 일본 여행과 일본산 상품 구입을 자제해 달라”고 촉구했다.

차상현 의장은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해 많은 군민들이 분노를 느끼고 있다”며 “온 국민이 하나로 뭉쳐 경제적 피해와 위기를 이겨냈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말했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