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전북도, 금속가공 및 섬유강화재 제조 등 3개 기업과 투자협약 체결

새만금 재생에너지사업 추진과 대규모 농생명용지 조성 등 입지 여건이 진일보하면서 관련 유망 중소제조기업의 투자가 잇따르는 등 새만금산업단지 투자 활성화가 한층 속도를 내고 있다.

전라북도와 새만금개발청, 군산시, 한국농어촌공사 등 4개 기관은 28일 새만금 서울투자건시관에서 ㈜태양합금, ㈜신화이앤이, 청운글로벌팜스(주) 등 3개 기업과 새만금산업단지에 총 453억원 규모의 ‘생산 제조공장’ 건립을 골자로 하는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번에 투자협약을 맺은 3개 제조기업이 새만금에 둥지를 틀면 새만금 재생에너지사업과 전기차 생산기지, 농생명용지 조성이 보다 구체화되고 전후방 연관기업들의 투자 문의도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태양합금은 서울에 본사를 두고, 철과 텅스텐을 합금하여 다른 금속재료를 절삭하는 고급 특수강 생산 중소기업으로 새만금의 미래 확장성을 고려해 합금철 제조설비를 새만금산단에 설립하기로 했다.

㈜신화이앤이는 섬유강화복합재에 대한 신기술을 보유한 기업으로 정부의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과 대규모 새만금 재생에너지사업 추진으로 인해 수상태양광 발전에 필요한 구조물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해수 조건에 적합한 구조물 섬유강화복합재 제조시설을 새만금에 투자하기로 결정했다.

(주)청운글로벌팜스는 작물에 비료 효과가 서서히 나타나는 완효성 비료생산의 독자적인 기술을 보유하고, 중국과 인도네시아 등으로부터 생산제품 구매의향서를 이미 확보한 비료생산 제조기업으로 새만금 인접 군산항 이용과 원활한 수출입을 위하여 제조시설을 새만금에 설립한다.

특히, 새만금에 대규모 농생명용지가 조성되고 회사의 지속적인 성장에 전망됨에 따라 새만금산단 투자를 결정하였고, 공장 준공후 생산된 완효성 비료는 국내 시판과 함께 해외에 수출하게 되어 미래 성장이 크게 기대된다.

앞으로 새만금산단에 이들 3개 유망 중소 제조기업이 입주하면 직접 생산에 참여하는 250여명의 신규 고용창출 뿐 아니라, 전후방 연관산업의 활성화와 군산항의 물동량 증가 등에 따른 지역경기 부양에도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투자협약식에 참석한 해당 기업 대표들은 “미래 신성장산업의 새로운 거점이 될 새만금에 투자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공장이 빠른 시일 내에 가동될 수 있도록 유관기관의 많은 협조를 바라고, 전북기업으로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우범기 전라북도 정무부지사는 “지역 경제에 파급효과가 큰 3개 중소기업의 새만금산단 투자에 감사하고, 조속히 공장이 설립돼 본격적으로 가동될 수 있도록 새만금개발청, 군산시와 함께 모든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3개 기업의 지속적인 신기술 개발과 투자확대로 새만금에서 성공 신화를 이어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