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전북도, 문화·체육·관광분야 중앙 공모사업 국비 1,102억원 확보, 전년대비 606억원 증액

전라북도(도지사 송하진)는 2019년도 한해 문화·관광·체육·유산 분야에서 총 32개 사업에 선정되어 국비 1,102억원을 확보하였고, 이는 지난해 26건 496억원 보다 606억원이 증액된 규모라고 밝혔다.

분야별로 국비 확보액을 살펴보면, 문화분야 8개 사업 514억원, 관광분야 총 7개 사업 34억원, 체육분야 8개 사업 275억원, 문화유산분야 9개 사업 279억원을 확보했다.

문화 분야는 작은도서관 조성(22개소)지원, 지방문화원 시설(3개소)지원 등 생활 사회기반시설(SOC)사업 469억원을 비롯해 지역대표공연예술제(5개) 10억원 등 총 8개 사업 514억원을 확보하여 노후시설 리모델링 및 사전 행정절차를 이행하고 있다.

관광 분야는 열린관광지 사업 19억원, 생태테마관광 육성사업 6억원, 야영장 활성화프로그램 지원사업 등 총 7개 사업 34억원을 확보하여 노후화된 관광시설 개보수, 안전한 야영환경 조성 및 체험프로그램 제공 등으로 새로운 관광자원화와 지역관광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

체육 분야는 국민체육센터(근린생활형, 개방형 다목적체육관 등) 건립사업 등 생활체육시설 확충 지원사업으로 242억원을 확보하여 34개소에서 보수 및 건립사업을 추진중이며, 지역스포츠클럽 육성을 위한 공공스포츠클럽 지원 등 총 4개 사업 33억원 확보하여 이를 통해 지역 선수저변 활동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문화유산 분야는 문화재 보수정비 사업인 ’익산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 활성화사업’ 등 총9개 사업 279억원을 확보하였고, ’20년 문화재 야행(夜行)사업‘을 비롯해 고택·종갓집 활용사업, 생생문화재 활용사업, 전통산사 문화재활용사업 등 문화재 활용 체험프로그램 지원을 통해 관광객 유입 효과 등을 기대하고 있다.

‘20년 생활 사회기반시설(SOC)복합화 사업으로 국비 432억원,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 활성화‘ 사업으로 국비 250억원을 확보하여 일상생활에서의 편익 증진 및 삶의 질 제고, 근대 역사의 문화자원을 재생시킴으로 관광자원화 기반과 지역경제 활성화 마련에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문체부에서 12월 연말에 발표예정인 ’문화도시 지정‘사업에 남원시가 지정되면 ’20년부터 5년간 200억원 규모의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며, 전주시가 응모한 ‘지역관광 거점도시 육성사업’(’20~‘24년, 국비 500억원)은 내년 1월 선정 발표를 남겨두고 있다.

황철호 전라북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재정여건 변화에 따라 ’20년부터는 지방이양사업 확대 등으로 국비 확보에 다소 어려움이 있겠지만 지역 경제기반에 기여할 수 있도록 시군과의 소통과 협력을 통해 국가예산확보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