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전주시

전주, 문화·관광으로 세계와 승부한다!

국가 관광거점도시로 선정된 전주시가 문화로 세계와 승부하는 한문화관광거점 도시로 키워내 글로벌 관광도시로 나아가는데 총 역량을 집중키로 했다.

이를 위해 한옥마을의 리브랜딩 추진 등 관광인프라를 세계적인 수준으로 구축하고 전라감영 재창조 복원과 종교관광시설 건립 등 역사문화 콘텐츠를 강화키로 했다. 또 전주 관광 컨벤션뷰로 설립을 통한 대규모 국제행사 유치로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와 경쟁할 수 있는 도시로 키워나갈 방침이다.

시는 4일 문화관광체육국 신년브리핑을 통해 ‘문화로 특별한 도시, 전주’를 비전으로 한 6대 추진전략을 제시했다. 6대 추진전략은 문화특별시 전주 위상강화, 글로벌 문화관광 거점, 자랑스런 역사전통문화, 품격있는 한옥마을, 생활문화체육 거점 확충, 문화예술 공연 활성화 등이다.

먼저 우수한 관광자원과 잠재력 등에 높은 평가를 받으며 국가 관광거점도시로 선정된 시는 올해부터 2024년까지 5년 동안 국비 500억원 등 총 1300억원을 들여 대한민국 대표 한문화 관광거점도시, 체류형 문화관광 거점도시로 육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한옥마을 글로벌 웰컴센터 건립과 한옥마을 무장애 열린 관광지 조성, 다국어 안내서비스 지원 등을 통해 관광객 수용태세를 개선키로 했다. 지역경제의 성장을 견인할 전주 관광컨벤션뷰로를 설립해 마이스산업을 전담해 대규모 국제행사를 유치하겠다는 계획이다.

시는 또 문화도시 전주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 전주 독립영화의 집, 마당창극 야외공연장, 종교 문화시설, 전주대사습청, 전주시립미술관 등을 건립하고 완산동 (구)충무시설을 활용한 문화재생 등 문화기반시설 구축과 종교문화자원을 활용한 문화체험시설 건립을 통해 대규모 외국인 관광객 유치는 물론 한옥마을과 연계된 관광 시너지 효과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또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 개최 ‘손의 도시’ 전주 수공예산업 육성, 전주대표 공연브랜드 육성, 전주 벽화 트리엔날레 개최, 서노송예술촌 문화재생사업 등 지역문화자원 육성에 힘쓸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시는 전통유산을 미래문화 발전 동력으로 활용하기 위해 전주부성 북동편 성곽 복원, 전라감영 재창조 복원, 풍패지관 서익헌 해체보수, 후백제 도성 및 궁성 추정지 시굴·발굴조사, 파랑새관, 쌈지갤러리 등 동학농민혁명 역사문화벨트 조성 등도 추진키로 했다.

나아가 전주대사습놀이와 전주비빔밥축제 등 전통축제를 통해 전통문화도시 전주의 이미지를 널리 알리고, 전통한지 생산시설 구축과 유네스코 음식창의도시 기반구축, 한복산업 육성 등을 통해 전통 한문화의 산업화·세계화에 집중키로 했다.

관광거점도시의 중추적 공간인 전주한옥마을은 전통과 현대가 조화되는 문화공간으로 재도약을 위해 다양한 장르의 한옥마을 거리공연단이 운영되며, 한옥체험업과 음식점을 이용하는 여행객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전주 한옥마을 인증제를 본격 시행할 방침이다. 이와 더불어 향교길 중심의 주말 상설공연, 체험거리 운영으로 한옥마을 여행동선 확장 및 콘텐츠의 질적성장을 이뤄나갈 예정이다.

시는 시민 모두가 누리는 생활문화체육 활성화도 추진한다. 전주실내체육관과 전주 육상경기장, 야구장 등의 건립을 추진해 월드컵경기장과 연계한 종합스포츠타운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또 전주 컬링경기장 조성, 혁신도시 다목적 체육센터 건립, 서부권 생활밀착형 국민체육센터 건립, 만경강 국가하천부지 내 나비·파크골프장 조성 등을 통해 생활속 체육 인프라 구축에도 열정을 쏟기로 했다.

이외에도 시는 시립예술단과 시민이 함께하는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도서관과 연계한 낭독공연 등 시민들이 품격 있는 공연문화를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최락기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전주시는 관광거점도시 지정과 함께 미래문화 발전 동력을 준비하고 재창출할 수 있는 중요한 시기를 맞았다”며 “소중한 역사문화자원과 전주다움의 가치를 바탕으로 글로벌 문화·관광도시로 더욱 더 성장하고, 지역문화지수 1등에 빛나는 전주의 위상을 강화하는데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