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플라스틱 원주 프로젝트 하나로 ‘썸컵’ 캠페인 실시 | 뉴스로
강원도

제로플라스틱 원주 프로젝트 하나로 ‘썸컵’ 캠페인 실시

원주시(시장 원창묵)와 원주지속가능발전협의회는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고 탄소중립생활을 실천하기 위해 제로플라스틱 원주 프로젝트의 하나로 ‘썸컵’ 사용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지역 카페 16곳에서 음료 테이크아웃 시 일회용 플라스틱 컵 대신 순환형 환경컵 ‘썸컵’을 대여해 이용하고 참여 카페 어느 곳에서나 자유롭게 반납할 수 있는 자발적 시민 참여 캠페인이다.

매장에 비치된 QR코드를 통해 대여와 반납을 선택하면 포인트가 적립되며, 썸컵 외에 개인 텀블러를 이용하는 경우도 포인트 적립이 가능하다.

일정 포인트 이상이 되면 커피 쿠폰 및 친환경 생활용품 세트 지급 등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코로나19 속 배달앱 이용 증가 등에 따라 급격히 증가한 플라스틱 폐기물 문제에 많은 시민이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하는 동시에 일상생활에서 발생하는 플라스틱 폐기물을 줄여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에 한 걸음 더 다가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일회용 플라스틱의 평균 사용 시간은 6개월에 불과하지만 썩는 데는 무려 500년이 걸리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전 세계 플라스틱 생산량은 매년 8.4%씩 증가하고 있다. 또한, 환경부에 따르면 일회용 컵 사용량은 2007년 약 4억 2천만 개에서 2018년 약 25억 개로 해마다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원주지속가능발전협의회 관계자는 “일회용 플라스틱 컵 사용을 줄이기 위한 가장 적극적인 방법은 개인컵(텀블러) 사용”이라며, “미처 개인컵을 준비하지 못했을 때 썸컵을 사용하면 카페에서 발생하는 일회용 플라스틱 폐기물을 줄이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